박근혜정부, 특정지역 편중인사 심각
박근혜정부, 특정지역 편중인사 심각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3.07.1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두의원, 4대권력기관 고위직 40.8%가 영남 출신

 
(금융경제신문 김사선 기자) 박근혜 정부의 검찰, 경찰, 국세청, 감사원 등 이른바 4대 권력기관의 고위직 인사의 40.8%가 영남권 출신으로 특정지역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병두 의원이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직 50명 경찰청 본청 국장급 이상 및 16개광역시도 지방경찰청장 등 경찰고위직 33명 ?국세청 본청 국장급 이상 및 6개 지방국세청장과 서울, 중부, 부산 지방국세청의 주요 국장급 이상 등 국세청 고위직 36명 감사원 감사위원 및 국장급 이상 등 감사원 고위직 33명 등 4대 권력기관의 고위직 인사 152명의 출신지를 전수 조사한 결과다.

민병두 의원실의 4대권력기관 고위직 인사 152명 출신지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구경북 35명(23.0%) 부산경남 27명(17.8%) 등 영남권 62명(40.8%) ?수도권 32명(21.1%) ?호남권 27명(17.8%) ?충청권 21명(13.8%) ?강원 등 기타 10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세청과 경찰 고위직의 경우 영남권 출신이 절반을 차지하는 등 더욱 심각한 편중 현상이 드러났다.
국세청 고위직 36명의 출신지 현황은 대구경북 14명(38.9%) 부산경남 4명 등 영남권이 18명으로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수도권 7명(19.4%) 호남권 6명(16.7%) ?충청권 5명(13.9%) 순이다.
경찰 고위직 33명의 출신지 현황은 ?대구경북 6명 부산경남 9명 등 영남권이 15명으로 45.5%를 나타냈으며, 이어 충청권 7명(21.2%) 호남권 5명(15.1%) 수도권 4명(12.1%) ?강원 2명의 순이다.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직 50명의 출신지 현황은 대구경북 10명 부산경남 9명 등 영남권 19명(38.0%) 수도권 15명(30.0%) 호남권 11명(22.0%) 충청권 3명 순으로 조사되었으며, 감사원 고위직 33명의 출신지는 ?대구경북 5명 부산경남 5명 등 영남권 10명(30.3%) 수도권 6명(18.2%) 충청권 6명(18.2%) 호남권 5명(1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민병두 의원은 “박근혜정부가 TK정부답게 특정지역 편중인사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국민통합을 위한 대탕평인사’라는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음이 입증된 것이다. 대선 당시의 ‘국민통합을 위한 대탕평인사’ 대국민 약속은 언제 지킬 것인가?” 질타했다.

또 4대 권력기관 고위직 인사 152명의 출신 고교 현황에 의하면 경북고가 8명, 대구고와 전주고가 각 7명, 이어 진주고와 광주제일고가 각 6명의 순으로 특정지역 고교출신이 1, 2위를 기록하고 있다.  

4대 권력기관 고위직 인사 152명의 출신대학은 서울대 60명 고려대 22명 경찰대 11명 연세대 10명 동국대 8명의 순이다.

특히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직 50명의 출신대학은 서울대 35명(70.0%) 고려대 9명(18.0%) 연세대 2명(4.0%) 성균관대 2명(4.0%) 등의 순으로 이른바 SKY 출신이 46명(92.0%)으로 극심한 편중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고위직 33명의 출신 대학은 경찰대 11명(33.3%) 동국대 8명(24.2%) 고려대 4명(12.1%) 성균관대 2명(6.1%) 등의 순으로, 국세청 고위직 36명의 출신대학은 서울대 11명(30.6%) 고려대 5명(13.9%) 연세대 3명(8.3%) 방송통신대 3명 세무대학, 육사, 영남대 각 2명 등의 순으로, 감사원 고위직 33명의 출신대학은 서울대 13명(39.4%) 고려대 4명(12.1%) 연세대 4명(12.1%) 육사 3명(9.1%)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4대 권력기관 고위직 인사의 평균 연령은 만 53세(1960년생)이며, 만 45세(1968년생)부터 만 57세(1956년생)까지 연령 분포를 보였다.


 

김사선 기자  bankworld@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