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험 이슈&
새출발 'ABL생명' 첫 상품부터 히트 재도약 기지개'더나은암보험' 출시 한달새 1만건 판매 대박
암 진단금·생활비 지원 '더 나은 삶' 어필 성공

(금융경제신문 손규미 기자)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범한 ABL생명이 지난달 1일 출시한 ‘(무)더나은암보험(갱신형)’ 상품이 출시 한 달 만에 1만건이 판매되며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 순항의 청신호를 알렸다.

‘(무)더나은암보험(갱신형)’은 ABL생명 출범 이후 처음 출시된 상품으로, 유병장수 시대를 맞아 암 진단금과 생활비를 지원함으로써 암 환자들의 ‘더 나은 삶(A Better Life)’을 보장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 상품은 암으로 진단 받았을 경우 일시진단금은 물론, 진단 후 1년이 경과한 뒤에 계속 살아있을 경우 매월 3년(1형) 또는 4년(2형)간 생활자금을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 가능하며 다양한 특약을 부가하면 소액암 진단, 암 사망, 추가 생활자금에 대해서도 보장해준다.

30세 남성이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5000만원, 10년 만기 기준, 해당 보험 1형에 가입하면 월 보험료는 2만1000원이며, 일반암으로 진단 받을 경우 가입금액의 2배인 1억원을 일시금으로 수령하고 1년 후부터 3년간 매월 200만원의 생활자금을 제공 받는다.

‘(무)생활자금추가특약(갱신형)’을 부가하면 매월 생활자금을 최대 400만원까지 수령할 수 있다.

은재경 ABL생명 상품실장은 “건강보험정책연구원 발표자료에 따르면, 암 환자의 생존률이 높아짐에 따라 치료비 마련을 위해 적금을 깨고 주택을 처분하는 등 이른바 재난의료비에 시달리는 인구가 2014년 기준 16만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러한 현실을 고려해 암 환자들의 실질적인 경제생활에 보탬을 주고자 (무)더나은암보험(갱신형)을 개발하게 됐다. 암 진단금과 매월 제공되는 생활자금을 치료비와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 같다”고 인기 비결을 밝혔다.

한편 지난달 1일 알리안츠생명에서 사명을 바꾸며 새롭게 출범한 ABL생명은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한다는 비전과 대표 상품을 홍보하는 대대적인 브랜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RBC비율(지급여력비율)을 업계 상위 수준인 250.8%(6월 기준)까지 끌어올리는 등 재무건전성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또한 보험료수익이 전년동기대비 175.0% 증가했고 순익도 전년동기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서는 등 경영지표도 크게 호전되고 있다.

손규미 기자  skm@fetimes.co.kr

<저작권자 © 금융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