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제2금융 뉴스메이커
"신한카드, 국내 디지털 10대 기업 변신"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창립 10주년' 맞아 미래 청사진 밝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신한카드 창립 10주년 기념식에서 PT를 통해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금융경제신문 조정현 기자)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은 신한카드가 국내 디지털 10대 기업으로의 대변신을 추진한다. 해외 M&A 가속화를 통해 글로벌 수익 비중도 1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28일 중구 명동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 강당에서 창립 10주년 기념식을 통해 지난 10년을 리뷰하고, 미래 청사진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기념식에서 향후 10년 안에 달성할 미래전략 아젠다로 ‘트리플 텐(Triple 10)’을 발표했다. 먼저 경쟁의 Rule 관점에서 ‘국내 Top 10 Digital Company로 진화’, 그리고 사업 영토 관점의 ‘Global 수익 비중 10% 이상 확대’를 추진키로 했다. 사업 포트폴리오 관점의 ‘신성장 영업자산 10조원 돌파’도 함께 제시했다.

임영진 사장은 미래 디지털 10대 기업이 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초개인화(Hyper Personalization) 기반의 상품·서비스를 제공해 디지털 자산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고객과의 모바일 접점 및 관계 강화를 통한 시간 점유 확대 방안도 제시했다. 또한 미래전략 아젠다 ‘Triple 10’ 달성을 위해 지녀야 할 핵심역량으로 ‘독보적 Digital 경쟁력’과 ‘창의와 몰입 조직 DNA’를 주문했다. 이에 따라 ABC(AI, Big-Data, Cloud) 기술 및 인프라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확대하고, Digital 인력을 전체의 50% 수준으로 늘린다.

한편 오는 11월 신사옥 이전을 계기로 창의와 몰입이 가능한 공간에서 주인정신, 변화주도, 최고지향이라는 신한WAY를 통해 강한 실행력을 가진 1등 조직문화 DNA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사람은 꿈의 크기만큼 자란다는 말이 있듯이, 새롭게 꾸는 더 큰 꿈이 신한카드를 더 크게 성장시킬 것이다”라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Triple 10이라는 큰 꿈을 위해 함께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현 기자  apple@fetimes.co.kr

<저작권자 © 금융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