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경제
담뱃값 인상 후 전자담배 수입 2배 이상 급증박영선 의원, 담배 흡연자 전자담배 흡연자로 옮긴 풍선효과
서민에게만 세금만 더 걷어간 담배 정책 전반 재검토 필요

(금융경제신문 김사선 기자) 2015년 담뱃값 인상 이후 전자담배 수입은 약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선 의원(더불어민주당/구로구을)이 10일(화) 관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전자담배 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5년 담뱃값 인상 후 2015년부터 2017년 8월까지 전자 담배 용액 수입량은 약 243톤 160억원으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지난 3년간 대비 152톤 약 93억 늘어나 약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금년 8월까지 수입된 니코틴 포함된 전자담배 용액의 경우 약 61톤 32억원으로 지난해 22톤 19억원 대비 약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담배 키트 수입량 역시 담뱃값 인상 후 2017년 8월까지 269톤 256억원으로 인상 전 지난 3년간 대비 96톤 약 113억 늘어 약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담뱃값 인상 후 늘어난 전자담배 용액 수입량을 일반 담배로 환산한 결과 담배 1갑 평균 용액 1g 감안 시 약 1억 5,282만갑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박영선 의원은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담뱃값 인상 정책은 일반 담배 흡연자들이 전자담배 흡연자로 옮겨가는 풍선효과만 나타났다”라며 “국민 건강 챙기지 못하고 서민들에게만 세금만 더 걷어간 담배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김사선 기자  bankworld@fetimes.co.kr

<저작권자 © 금융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