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원달러 환율 기초 원금보장 DLS 등 5종 모집
하나금융투자, 원달러 환율 기초 원금보장 DLS 등 5종 모집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8.02.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원달러 환율을 기초자산으로 원금이 보장되는 DLS 등 파생결합상품 총 5종을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미국달러(USD)와 한국원화(KRW)간의 환율을 기초자산으로 연 3.65%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DLS635회’를 모집한다. 만기는 2.5년이고 3개월마다 총 10차례 평가하여 쿠폰을 지급한다. 중간기준가격 또는 최종기준가격이 행사가격(발행시점의 환율인 최초기준가격의 103%)보다 같거나 높으면 쿠폰이 지급되며, 중간기준가격이 행사가격보다 낮으면 쿠폰지급이 이연되고, 최종기준가격이 행사가격보다 낮으면 원금만 상환된다. 청약기간은 2월 8일 목요일 오후 3시까지이다.

또한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STOXX50), 일본지수(NIKKEI225)를 기초자산으로 연6.3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8062회’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5%이상(1차)/90%이상(2차)/85%이상(3~4차)/80%이상(5차)/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단,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연 6.30%의 쿠폰을 지급받고 청산되는 리자드 ELS이다. (리자드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청약기간은 2월 13일 화요일 오후 1시 30분까지이다.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STOXX50), 일본지수(NIKKEI225)를 기초자산으로 연5.5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8063회’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5%이상(1차)/90%이상(2차)/85%이상(3~4차)/80%이상(5차)/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다만 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6개월째 되는 날 2.75%(연 5.50%)의 쿠폰을 지급받고,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연 5.50%의 쿠폰을 지급받고 청산되는 더블찬스 리자드 ELS이다. (리자드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청약기간은 2월 13일 화요일 오후 1시 30분까지이다.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연 5.5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8064회’도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지며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5%이상(1차)/85%이상(2~3차)/80%이상(4~5차)/65%이상(만기)이다. 녹인은 없다. 청약기간은 2월 9일 금요일 오후 1시 30분까지이다.

마지막으로 한국지수(KOSPI200),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연 5.2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8065회’도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지며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88%이상(1~2차)/85%이상(3~4차)/80%이상(5차)/75%이상(만기)이다. 녹인은 50%이다. 청약기간은 2월 9일 금요일 오후 1시 30분까지이다.

모집은 각 30억원 한도로, 상품가입은 최소 100만원 이상,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각 파생결합상품의 쿠폰은 확정된 수익이 아니며, 운용결과 또는 투자자의 요청에 의한 중도상환 시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대표이사 겸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 김사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현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