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外 2월 투자 동향 … 주식 순매도 ‧ 채권 1조 3200억원 순 유출
금감원, 外 2월 투자 동향 … 주식 순매도 ‧ 채권 1조 3200억원 순 유출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8.03.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지난 2월 외국인 투자자들이 보유한 상장증권이 총 724조5000억원으로 지난달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은 순매도로 전환했으나 채권은 순매수를 유지하며 1조 3200억원 순유출 됐다.

13일 금융감독원은 ‘2018년 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발표하며 지난 2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3조9610억원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2조 6410억원을 순 투자해 총 1조3200억원이 순유출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월대비 주식은 순매수에서 순매도로 전환 됐고 채권은 순유입을 이어갔다.

2월 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약 621조1000억원 전체 시가총액의 32.1%를 차지했으며 상장채권 103조4000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6.2% 등 총 724조5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 주식 투자현황을 살펴보면 유럽이 마이너스 2조2000억원, 미국은 마이너스 1조8000억원씩 순매도 했으며 중동과 아시아가 각각 1000억원씩 순매수를 보여줬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마이너스 2조1000억원, 미국 마이너스 1조8000억원, 케이만아일랜드 마이너스 4000억원 순으로 순매도 한 반면 독일은 마이너스 4000억원, 룩셈부르크 마이너스 4000억원 등 순매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써 외국인의 전월 말 주식 보유 규모는 미국 256조2000억원 이는 외국인 전체 41.2%를 차지하는 금액이며 다음은 유럽이 173조8000억원으로 28% 아시아 76조1000억원 12.3% 중동 25조9000억원 4.2% 순으로 확인됐다.

한편 채권의 지역별 투자현황은 유럽과 아시아가 1조 1000억원을 미주가 3000억원 순 투자했고 보유규모는 아시아 44조4000억원을 가지며 전체의 42.9%를 차지했고 유럽이 32조2000억원으로 전체 31.1%, 미주가 12조5000억원 12.1% 순으로 가졌다.

채권의 종류별로 살펴보면 국채 2조5000억원과 통안채 1000억원에 순 투자 했고 이에 따라 보유 잔고는 국채가 81조7000억원으로 전체의 79%를 차지했고 통안채 21조원인 20.3% 순으로 확인됐다.

중 잔존만기 1~5년 미만이 47조원으로 전체의 45.5%에 달했고 1년 미만이 28조3000억원으로 전체 27.3%, 5년 이상이 28조1000억원으로 전체 27.2%를 차지했다. 추가적으로 1~5년 미만의 순 투자는 2조5000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컸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