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 ‘미래에셋 배당프리미엄증권투자신탁’ 강추
메리츠종금증권, ‘미래에셋 배당프리미엄증권투자신탁’ 강추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8.04.0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배당 주식·채권에 투자 안정적 배당·이자 소득 추구
커버드콜 투자전략 주식시장 하락시도 프리미엄 확보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메리츠종금증권이 국내외 불확실한 시장상황에서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통해 수익을 쌓아가는 ‘미래에셋 배당프리미엄증권자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형]’ 펀드를 추천해 관심을 끈다.

국내 배당주펀드인 미래에셋 배당프리미엄증권은 70%를 배당수익률이 높은 주식에 투자하고, 나머지 30%는 채권에 투자해 안정적인 배당수익과 이자수익을 추구한다.

우선주(배당주)의 꾸준한 배당수익과 콜매도 프리미엄, 여기에 채권(국고채, 통안채) 이자수익이 더해져 지수 및 주가하락시 일정수준 손실을 방어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주식 자본소득과 옵션 수익부분은 비과세돼 절세도 가능하다.

주식 투자전략은 국내 주식 가운데 우선주 등 배당성향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주식에 주로 투자하고, 추가로 시가총액, 배당 안정성, 투자종목의 유동성 등도 고려한다. 우선주 선정 기준은 시가배당률 2% 이상에서 일평균 거래대금 1억원 이상인 종목으로 선별한다. 배당주는 과거 3년 주당 현금배당금 기준으로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을 선정하게 된다.

주식현물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동시에 동일한 규모의 콜옵션을 월단위로 매도하는 커버드콜 투자전략을 활용해 주식시장이 하락하거나 완만하게 상승하는 경우 콜옵션 매도에 따른 프리미엄을 확보할 수 있다. 반면 주식시장이 급등하는 경우 수익이 한정되는 수익구조를 가지게 된다.

따라서 이 펀드는 매년 발생하는 채권이자, 배당, 콜매도 프리미엄에서 주가가 하락하더라도 일정부분 위험을 부분적으로 방어하길 원하는 투자자나 저금리 저성장 국면에서 향후 주가의 완만한 상승 혹은 박스권 시장을 예상하는 투자자에게 대안 상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펀드 총 보수는 연 1.48%(클래스C 기준) 수준이며, 환매수수료는 없다. 펀드 가입 및 문의는 메리츠종금증권 영업점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홈페이지의 금융상품몰, HTS, MTS에서도 가입이 가능하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