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구 한투 부회장에게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은 계륵인가?
김남구 한투 부회장에게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은 계륵인가?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4.1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철 회장이 고문으로 영입한 김 전 회장, 다스 불법자금 세탁 주도 의혹 증폭
회사 안팎에서 '내쳐야 한다' 목소리 높아... 부친과 고려대 인연 등으로 '곤혹'

[금융경제신문=김현태 기자]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을 둘러싼  MB와 다스 관련 의혹의 불똥이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부회장에게 튀고 있다.

다스의 불법자금 세탁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수사 요구가 카카오뱅크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 전 회장 때문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지주 부회장의 곤혹스런 처지에 놓였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를 통해 은행업에 진출한 한국투자금융지주는 대관업무를 위해 김승유 전 회장을 고문으로 전격 영입했다. 하지만 김승유 라인으로 알려진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채용비리 문제로 물러나고 또 다른 김승유 라인으로 불려지고 있는 김지완 BNK 금융지주 회장도 낙하산 논란에 휘말리면서 김승유 고문의 입지는 더욱 축소되고 있다. 한투금융지주내에서 김 고문의 의혹들이 커지면서 '정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회사 내외부에서는 아버지인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김승유 고문의 영입을 주도했다는 점과 김남구 부회장의 고려대 인연 끊기가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금융업계의 관계자는 "김남구 부회장은 김재철 회장이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부회장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은 상황에서 아버지 대부터 이어 온 고려대 인연을 끊기는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현태 기자  hjkim@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