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광화문 ‘컬처뱅크 2호점’ 오픈
KEB하나은행, 광화문 ‘컬처뱅크 2호점’ 오픈
  • 손규미 기자
  • 승인 2018.05.04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손규미 기자]KEB하나은행이 지난 2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컬처뱅크 2호점’을 오피스 밀집 지역인 광화문에 ‘힐링 서점’ 컨셉으로 오픈했다.

책과 힐링을 테마로 한 컬처뱅크 광화문역지점은 공예를 테마로 작년 12월 오픈한 방래서래지점에 이은 KEB하나은행 컬처뱅크 프로젝트의 두 번째 결과물로서 책맥(책과 맥주)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독립 서점계의 실력파 북바이북과의 협업을 통해 은행과 서점이 한 공간에 공존하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탄생됐다.

컬처뱅크 광화문역지점은 직장인이 많은 지역 특성에 맞춰 주변 직장인들이 은행 영업시간 이후와 주말에 언제든 방문해 한 잔의 맥주와 책으로 챗바퀴 같은 일상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는 쉼터의 역할을 제공한다.

또한 대형서점에서는 시도하기 힘든 저자와 독자와의 소규모 만남을 비롯한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이 연중 활발하게 이뤄지는 신개념 복합 문화 공간으로서 광화문 지역의 문화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날 열린 오픈식에는 책과 힐링을 테마로 한 컬처뱅크의 특성을 살려 주요 내빈들의 방문 축하 메시지를 책자 형태로 만들어 ‘KEB하나은행 컬처뱅크 북’으로 지점에 비치하는 등 기존 은행의 오픈식과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KEB하나은행 함영주 행장<사진·가운데>은 컬처뱅크의 여러 공간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진 가운데 “컬처뱅크는 지역주민이 언제든 찾아와 이용할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이다”며 “전통적으로 광화문 일대가 서점의 메카이자 경복궁, 미술관 등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콘텐츠가 많은 지역이므로 컬처뱅크 광화문역지점의 힐링 서점이 많은 지역 주민들께서 즐겨 찾으시는 이 지역의 명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의 컬처뱅크 프로젝트는 문화를 매개로 은행의 유휴 공간을 손님에게 돌려주어 은행이라는 공간을 더 많은 사람이 즐길 수 있는 지역의 명소로 탈바꿈 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KEB하나은행은 지점의 주변 상권을 분석하고 지역 손님이 선호하는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발굴하여 영업점을 손님이 직접 체험하고 공유할 수 있는 지역문화 공유 플랫폼으로 구축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KEB하나은행이 작년 12월 오픈한 컬처뱅크 1호점인 서래마을 지점은 공예를 테마로 지역 주민으로부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이번 2호점 오픈에 이어 앞으로도 스타일, 가드닝, 여행 등 다양한 주제의 문화 콘텐츠가 적용된 컬처뱅크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손규미 기자  skm@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