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1년 반 만의 흑자전환... '경영정상화' 신호탄 쏘아 올렸다
KDB생명, 1년 반 만의 흑자전환... '경영정상화' 신호탄 쏘아 올렸다
  • 손규미 기자
  • 승인 2018.05.1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손규미 기자] KDB생명이 1년 반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16일, KDB생명 공시에 따르면 1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은 35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226억원 적자에서 약 262억원 가량 개선된 수치를 나타냈다. 이는 지속된 적자 기조에서 벗어나 1년 반만의 흑자전환으로 그 의미가 깊다는 것이 KDB생명 측의 설명이다.

또한,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RBC비율은 2017년 4분기의 108.5% 대비 약 45% 가량 증가한 154%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KDB생명 측은 2017년에 실시했던 구조조정 및 희망퇴직 등으로 인한 일시적 비용증가와 국제적인 금리인상 이슈로 인해 17년 4분기의 RBC비율이 낮게 나타났으나, 올 1월 대주주로부터 약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고, 전사적인 경영정상화 노력으로 재무건전성 지표의 개선이 있었다고 전했다.

KDB생명은 2억달러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 확정하여 추가적인 자본확충도 완료했다 이를 통해 RBC비율의 하락으로 인한 시장에서의 불안감을 종식시킴과 동시에 경영정상화와 기업신용도 향상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DB생명은 상반기 내로 완료될 KDB생명타워의 우선매수권 매각을 통한 이익실현까지 반영할 경우 2분기의 RBC비율은 대략 200% 수준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더불어 KDB생명은 새로운 경영진과 임직원의 유대를 강화하고,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임직원 및 설계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을 강화하여 영업조직을 재건하고, ▶보장성보험 판매위주의 영업정책을 강화하는 등 다가오는 2021년의 IFRS17을 대비하여 내실을 굳건히 다져나갈 계획이다. 또한 ▶판매 채널별로 신상품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한 영업전략의 다변화 역시 준비 중에 있다.

KDB생명 정재욱 사장은 “이번 실적발표는 고객님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시장에서의 기업신뢰도 향상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희망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모두 일치단결된 모습으로안정적성장을위한전략과비전을마련해나갈것이다.”고 전했다.

손규미 기자  skm@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