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경제 정책 전반적 점검 촉구
문 대통령, 경제 정책 전반적 점검 촉구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8.05.29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2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열린 수석비서관 보좌관회의에서 강조
"경제에 관한 거시지표와 국민들의 체감 사이에 큰 간극이 있을 수 있다"
새 정부 경제 정책 키워드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 다시 점검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수석비서관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경제 정책의 전반적인 점검을 촉구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수석비서관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경제 정책의 전반적인 점검을 촉구했다.(사진=뉴시스)

[금융경제신문=김다운 기자]"경제에 관한 거시지표와 국민들의 체감 사이에 큰 간극이 있을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수석비서관 보좌관 회의에서 강조한 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2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열린 수석비서관 보좌관회의에서 경제 정책의 전반적 점검을 촉구해 관심을 모았다.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이슈에 민생 현안이 압도돼왔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제정책에 대한 부정평가가 고조되는 점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오는 29일 국무회의를 하루 앞두고 관계 부처에 당부하는 메시지로도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의 절반 이상을 경제 문제에 할애했다. 전날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 메시지를 많이 밝혔다는 점도 감안됐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경제에 관한 거시지표와 국민들의 체감 사이에 큰 간극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경제성장률, 가계 소득 등 수치로 대변되는 경제 상황은 좋아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국민이 느끼는 경기는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는 지적이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경제 정책 키워드였던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을 다시 점검할 것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경제 정책을 추진할 때 장기적 호흡과 국민 공감을 얻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점도 거듭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이란 정부의 정책 기조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물론 일자리 정책과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성과가 국민 실생활에서 구현되는 데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경제 정책은 긴 호흡이 필요하므로 단기적인 성과에 매달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그러나 일자리와 소득의 양극화 완화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의 공감을 얻어나가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집행, 청년일자리 추경,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 등 금년도 경제 정책의 큰 방향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있었던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정기적인 회담 사이에라도 긴급한 필요가 있을 경우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 지역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인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 관계의 빠른 발전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컸던 것은 남북의 정상이 긴급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했다는 것"이라며 "일상적인 만남처럼 쉽게 연락하고 쉽게 약속하고 쉽게 만났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유사 시 대통령 직무대행이나 군 통수권 등의 공백을 막기 위한 사전준비, 또 군 수뇌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의 비상 대기 등이 필요한 조치"라며 "취재진의 균형을 갖추는 문제, 관련국들에 대한 사전 및 사후 통지 방안 등을 미리 잘 강구해 달라"고 참모진에 주문했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