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자산가 “국내보다는 해외투자가 더 끌려요”
고액자산가 “국내보다는 해외투자가 더 끌려요”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8.05.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 1억 이상 자산가 투자 선호도 조사 열명중 8명 해외투자 원해
주식관련 상품 투자 선호 강해…남북관계 등 지정학적 이슈에 민감 반응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고액 자산가들은 국내보다는 해외투자에 더 관심이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투자상품은 주식과 연계된 상품을 선호했다.

삼성증권 소속 PB 100명이 예탁자산 1억원 이상인 고액자산가들의 투자 선호도를 설문조사한 결과 고객들이 꼽은 투자 유망지역은 해외가 78%, 국내가 22%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는 미국이 35%로 가장 높은 선호도를 기록했고, 이어서 중국이 23%, 베트남을 포함한 아시아 신흥국이 17%로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고액 자산가들이 선호하는 투자형태로는 주식이나 주식형 펀드와 같이 주식에 직·간접적으로 투자하는 방식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59%로 나타났다. 또 ELS와 같은 파생상품을 선호하는 고객은 25%, 이 밖의 대체투자상품을 택한 고객이 3%였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의 금리인상 이슈나 경기 논란 등에도 불구하고 주식시장에 대한 고액자산가들의 기대가 여전함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한편 고객들이 주목하는 경제 이벤트로는 남북관계로 대표되는 지정학적 이슈가 69%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고, 다음으로 미국 금리동향이 15%, 액면분할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삼성전자 주가추이가 8% 등으로 나타났다. 고액 자산가들도 남북관계와 같은 지정학적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성봉 삼성증권 WM리서치팀장은 “자산배분에 있어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특정 지역이나 특정 자산에 쏠리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고액 투자자들이 국내에 편중되지 않고 글로벌 분산투자에 관심을 갖고 있는 점은 매우 바람직한 모습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식시장에서 유망한 업종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IT 업종을 41%로 가장 좋게 보고 있었으며, 다음으로는 바이오(22%)와 철강·화학 등의 산업재(17%)를 유망하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유망투자업종 2위를 기록한 바이오 업종의 경우 전망이 부정적인 업종을 묻는 질문에서도 2위를(29%) 기록해 최근 바이오 업중에 대해서는 투자자들의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