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 채호기 ‘해질녘’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 채호기 ‘해질녘’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8.06.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은 아름다운 한 송이 꽃의 내부”
해 질 무렵 저녁 풍경처럼 아름다운 세상 바라는 의미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싱그러운 여름을 맞아 광화문 글 판이 새 옷을 갈아입었다.

이번 <여름편>은 채호기 시인의 ‘해질녘’에서 가져왔다. 채호기는 서정적인 시어(詩語)를 통해 존재의 본질을 성찰한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붉게 노을 지는 저녁 풍경을 바라보며 우리가 살고 있는 이곳이 꽃잎으로 둘러싸인 아름답고 포근한 세상임을 느낀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해 질 무렵 따스한 일상의 풍경처럼 아름답고 평화로운 세상이 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 글귀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글판 디자인은 활짝 핀 꽃잎 속에 해맑게 얼굴을 내민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아름다운 세상을 형상화했다.

광화문 글 판은 지난 1991년부터 28년째 거리를 오가는 이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광화문 글 판 <여름편>은 오는 8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