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2일부터 발행어음 판매 개시
NH투자증권, 2일부터 발행어음 판매 개시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8.07.0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오른쪽)과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왼쪽)은 2일 여의도 NH금융PLUS 영업부금융센터에서 NH QV 발행어음 출시 기념행사를 가졌다.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오른쪽)과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왼쪽)은 2일 여의도 NH금융PLUS 영업부금융센터에서 NH QV 발행어음 출시 기념행사를 가졌다.

[금융경제신문=이도희 기자] NH투자증권은 자산부채가격결정협의회를 개최해 발행어음 수익률을 확정하고, 오늘부터 전국 지점에서 판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고객에게 발행어음을 시장금리 이상의 안정적인 단기자금 운용수단으로 제공하기 위해 상품의 라인업을 다양화 했다. 특히 목돈 마련이 쉽도록 매월 일정금액 발행어음을 매수하는 상품인 NH QV 적립형 발행어음의 경우는 연 2.50%(세전)로 수익률이 유리하다.

또한, 약정형 발행어음의 1년 만기 수익률은 연 2.3%(세전), 6개월 이상 1년 미만은 연 2.10%(세전),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은 연 1.60%(세전)로 적용된다.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NH QV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발행어음은 연 1.55%(세전)의 수익률을 제공한다.

발행어음은 매수 시점에 수익률이 정해지는 약정형 상품이다. NH투자증권은 5월 30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단기금융업인가를 최종 승인 받아 7월 2일부터 발행어음 업무를 시작하게 됐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당사의 발행어음 수익률은 업계 최고 AA+ 신용등급 및 동일한 등급의 회사채 1년물 금리 등을 감안해 책정했다"며 "증권사의 CMA나 환매조건부 채권(RP)이 연 1% 초중반, 1년물 기준 은행 정기예금이 연 2% 초반인 점을 감안하면 NH QV 발행어음은 고객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은 NH투자증권의 발행어음의 판매 개시를 기념해 발행 첫 날인 2일 여의도 NH금융PLUS 영업부금융센터를 방문, NH QV 발행어음 1호 고객으로 가입했다.

이도희 기자  dohe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