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직원연대, '항공사 파업' 큰 그림 그린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직원연대, '항공사 파업' 큰 그림 그린다
  • 김용주 기자
  • 승인 2018.07.1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과 연대해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해제.완화 요구
양 항공사 직원연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가입... 가면.촛불집회와 연결 관측
지정 해제 시 항공 교통 대란 초래. 화물 운송 악영향 ... 국가 경제에 심각한 타격

[금융경제신문= 김용주 기자] 프랑스 등 유럽 국가에서 항공기 조종사 등 파업으로 공항이 며칠씩 마비되는 뉴스를 외신을 통해 접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우리나라도 그럴 사태가 벌어질 수 있을까?

최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각종 비리의혹 등과 대한항공 기내식 사태에 이은 박삼구 회장의 갑질 논란속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민주노총과 연대해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철회 등을 요구하고 있어 관련업계의 우려가 높다.

현재 항공사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에 따라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돼 파업에 제한을 받는다. 파업을 할 수는 있지만 운항에 필요한 인력은 남겨야 한다. 하지만 필수공익사업장 지정이 완화 또는 폐지할 경우 항공사도 현대자동차 등 다른 사업장처럼 업무를 하지 않으면서 매년 대대적인 파업을 진행할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이 현실화될 경우 항공기를 이용하는 승객들의 불편함은 물론 화물 운송도 차질을 빚을 수 있어 국가 경제에도 미치는 영향은 클 것은 뻔하다.

1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사태 이후 조양호 회장 오너 일가의 갑질 파문이 일파만파 확대되면서 등장했다.

대한항공직원연대는 한진그룹 오너 일가를 경영 일선에서 퇴진시킨다는 목적 아래 대한항공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뭉쳤다고 외쳤지만 결국 민주노총 산하행을 택했다. 지난 5일에는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발기인 대회를 열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에 가입했다.

아시아나항공도 기내식 대란을 계기로 민주노총과의 연대가 이뤄지고 있다. 기내식 대란이 발생한 이후 아시아나항공 직원을 대상으로 한 단체 카톡방이 만들어졌으며 광화문 집회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대한항공 사태 때와 마찬가지로 민주노총 측 인사들이 주도해 아시아나항공 오너 일가를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들의 목적은 두 가지로 알려졌다. 오너 일가의 경영 일선 퇴진 및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해제 또는 완화다. 이들은 오너 일가의 갑질은 단체행동권이 제한된 노조가 사측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했기 때문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해제 또는 완화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와 관련해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 항공사를 필수공익사업장에서 지정 해제할 경우 항공 교통 대란을 초래할 수 있고 화물 운송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국가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항공사가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되기 전인 2005년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파업에 나서자 정부에서 긴급 조정권을 발동해 파업을 종료시키기도 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노조가 힘을 얻기 위해서는 항공사의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해제가 필수 불가결할 수 있지만 국가 경제 피해 등을 감안할 때 현실적으로 지정 해제는 어려울 것"이라며 "필수 업무 유지 비율 조정 등이 논의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항공사들의 노조가 그동안 한국노총 위주로 운영돼 왔는데 이번 사태를 빌미로 민주노총이 세력 확장을 꾀하려는 것으로 관측된다"며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해제가 실현될 경우 항공 교통 대란이 발생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용주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