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기술과, 관련 대표주에 주목"
"4차 산업혁명 기술과, 관련 대표주에 주목"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8.07.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 딥러닝,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등
미국의 무역분쟁 목적 '첨단기술 산업의 주도권' 잡기
(사진제공=키움증권)
(사진제공=키움증권)

[금융경제신문=이도희 기자] 금융업계 전문가들은 미국의 무역분쟁 목적은 '첨단기술 산업의 주도권'을 잡는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기술과, 관련 대표주에 주목할 것"을 권고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미국은 6일(현지시간) 자정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1차로 340억 달러 규모 818개 품목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단행한 뒤, 나머지 160억 달러 상당의  284개 품목에 대해선 2주 내 추가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다. 여기에중국이 보복하면 추가 2천억 달러, 이후 또 3천억 달러에 관세를 더 매길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중국 역시도 즉각 340억 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지만, 구체적인 보복 계획보다는 다소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미국-EU 간 갈등은 점차 해결책을 찾는 모습이다. 미국은 유럽이 미국산 자동차 관세를 철폐하면, 미국 역시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위협을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독일 메르켈  총리는 미국과 EU의 무역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수입차에 대한 관세를 인하할 용의가 있다고 화답했다. 화해의 분위기 속에 그간 부진했던 자동차 관련주들은 큰 폭 반등을 시도했고,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아시아 증시 역시 상승세를 보였다. 향후 자동차 관세 문제는, 트럼프의 이번 주 시작되는 유럽 순방 일정(11~12일 벨기에 NATO 회의, 13일 영국 방문, 16일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을 지나면서 실마리가 좀 더 풀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키움증권 리서치에 따르면 결국, 지금까지 무역분쟁의 전개 과정을 돌이켜 봤을 때, 미국의 근본적인 목적은 중국으로부터 기술과 지적재산권을 수호하려는 데 있다. 아시아, EU 등 무역 상대국과의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려는 의도도 있지만, 보다 본질적으로는 자국의 과학기술 산업과 기업들을 공격하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것이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다던 500억 달러는 작년 미국의 대중 무역적자 3천750억 달러의 약 15%에 해당하며, 관세 대상 품목은 항공, 기계 등의 산업 설비와 통신, 로봇 등 IT에 집중되어 있다. 특히 항공 우주나 IT기술 등은 중국 정부가 '중국 제조 2025' 계획을 통해 집중 육성하기로 한 사업 분야로, 중국은 2049년까지 미국을 넘어서는 제조강국이 되겠다는 의지를 앞서 밝힌 바 있다.

미국과 중국 모두 결국 첨단기술의 주도권을 쥐는 쪽이 향후 세계 시장에서 경제적·군사적 영향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 깊이 인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FAANG을 비롯한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최근 몇 년 간 급격한 성장성을 보이고, 시장 변동성 확대 속에서도 견조한 흐름을 유지하는 것 또한 맥락에서 가능한 일이라 판단된다.

지금은 4차 산업혁명 시대다. 온라인 매출 비중이 크게 확대되고, IoT가 발전하면서 대표 인터넷 기업들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역할을 하고 있다. 자동화에 따른 생산성 확대로 관련 기업들의 시장 점유율은 지속 확대되고 있어 이에 대한 투자는 지속될 수밖에 없다.

미-중 무역분쟁이 결국 현실화됐고 신흥국 시장은 흔들렸지만, 미국 증시는 2분기 어닝시즌을 앞두고 견조한 흐름을 지속해 나가는 중이다. 그중에서도 나스닥 지수의 예상 ROE는 올해 말 26.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김진영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인공지능(AI), 딥러닝을 비롯해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관련 대표주에 주목할 것"을 추천했다.

이도희 기자  dohe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