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조명 기능 탑재 AI '누구 캔들' 출시
SKT, 조명 기능 탑재 AI '누구 캔들' 출시
  • 조정현 기자
  • 승인 2018.07.1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조정현 기자]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과 조명 기능을 결합한 새로운 AI기기 ‘누구 캔들(NUGU Candle)’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최근 실내등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조명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조명에 특화된 신규 기기를 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누구 캔들의 출시를 계기로 누구의 주 이용공간을 거실에서 방으로 넓히고, 집안 곳곳의 기기들이 AI로 묶일 수 있도록 집안 모든 사물(Object)의 AI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누구 캔들은 흰색, 청색, 분홍 등 13가지의 일반 색과 명랑한, 편안한, 차분한, 달콤한 색 등 색채 치료에 쓰이는 4가지 색 등 총 17가지 색상의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누구 앱 중 지정색 설정 카테고리에서 별도로 새로운 색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수유나 취침, 독서 등 특정한 용도에 최적화된 조명을 제공하는 테마등이나, 무지개나 모닥불, 오로라, 싸이키 등 4가지의 애니메이션 효과도 이용할 수 있어 등 기능의 활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누구 캔들은 조명이 서서히 밝아지는 조명 효과와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oponse)을 결합한 선라이즈 모닝콜 기능을 선보인다. 선라이즈 모닝콜은 설정한 알람 시간 30분 전부터 조명의 밝기가 점차 밝아지고 설정 시간이 되면 완전히 밝아진 조명과 함께 자연의 새소리를 담은 ASMR이 울리며 자연스러운 기상을 유도해 사용자의 건강 수면을 돕는다. 

81㎜(지름)x168㎜(높이) 크기 원통 형태인 누구 캔들은 기존 누구 미니 대비 출력을 3배 이상 높여(10W) 풍부하고 디테일한 음색을 구현했다. 누구 캔들 이용자들은 기존 누구에서 제공하는 음악감상, 날씨 확인, 감성대화, 라디오 청취, 치킨·피자 배달 등 30여개의 다양한 기능들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누구 캔들의 가격은 14만9000원(VAT 포함)으로, 출시 이벤트를 통해 7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11일부터 11번가를 시작으로 SK텔레콤의 유통망에서 구매 가능하다. 

SK텔레콤은 누구 캔들의 출시를 시작으로 생명력이 없는 집안의 각종 사물에 AI를 적용해 생명력을 부여하고, 사용자들이 의식하지 않고도 AI를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 이상호 서비스플랫폼 사업부장은 “차(Car) 역시 AI의 핵심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내비게이션의 AI 운전비서화를 목표로 T맵 고객들의 더욱 안전한 주행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AI 내비게이션 T맵x누구를 출시하고 내비게이션 기능은 물론, 검색, 전화·문자 수발신, 음악감상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해 운전 중 음성 명령 활용도는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SK텔레콤은 T맵x누구 이용 편의 제고를 목표로 누구 버튼(NUGU Button)을 18일 출시한다. 

누구 버튼은 운전대에 부착하는 버튼 형태의 제품으로, 아리아라는 호출어 대신 버튼을 눌러 T맵x누구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T맵 출시 16주년을 맞아 17일부터 31일까지 T맵 생일잔치 이벤트를 통해 4만4900원(배송비 포함)의 누구 버튼을 추첨을 통해 3만명에게 무상 제공한다. 

이벤트는 T맵x누구 이용 중 ‘T 맵, 생일 축하해’라고 말하면 응모할 수 있으며, 무상 제공 3만명 외에도 응모자 전원에게 누구 버튼 50% 할인 쿠폰이 제공된다. 일반 구매는 18일부터 11번가를 통해 시작된다. 

SK텔레콤 이상호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SK텔레콤은 인공지능 플랫폼인 누구를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인지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물의 AI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현 기자  appl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