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8월7일 총파업 찬반투표 "만장일치 파업 투쟁 결정"
금융노조 8월7일 총파업 찬반투표 "만장일치 파업 투쟁 결정"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07.11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은 오는 8월 7일 파업 찬반투표후 쟁의행위에 들어갈 전망이다.   

금융노조는 사측과 정년연장, 임금피크제 개선, 임금 인상 등과 관련 이견을 보이고 있다.

금융노조는 11일 성명을 내고 "금융산업 산별중앙교섭이 끝내 파국을 맞았다. 사측은 무조건적 거부로 일관했다.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산별임단투 승리를 쟁취할 것을 33개 지부 대표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결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노조는 "노동시간 단축은 이번 교섭의 핵이었다. 청년실업 해소, 장시간노동 문제 해결, 휴게시간 보장, 양극화 완화, 사회공헌 강화 등 수많은 교섭 안건들이 노동시간 단축이라는 의제를 중심으로 만난다. 사측이 예외 직무 인정이나 유연근무제 등 법 위반만을 피하고 보겠다는 목전지계를 포기하고 노조의 요구대로 채용 확대라는 정공법을 택했다면 금융산업의 청년채용은 비약적으로 늘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사측은 청년들을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년 및 임금피크제 개선도 마찬가지다. 사측은 금융산업의 항아리형 인력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IMF 외환위기 때 도입된 반강제 명예퇴직을 희망퇴직이라는 이름으로 바꿔 유지해온 명분도 여기에 있었다. 사람이 아니라 비용으로 취급받으며 일터에서 내쫓기는 기존 노동자들의 희생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 그러나 사측은 모두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노위 조정에서조차 조정위원들에게 조정안을 제시하지 말라는 말도 안 되는 몽니까지 부리며 협상 테이블을 뒤엎었다. 오늘의 파국은 전적으로 대화와 협상을 온몸으로 거부했던 사측의 책임이다. 이제 아무 결과도 도출하지 못한 평화적 시도를 접고, 오로지 힘 대 힘의 대결과 투쟁으로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다. 대화를 거부한 대가는 10만 금융노동자의 총력투쟁으로 반드시 되갚아줄 것"이라고 밝혔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