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배 제18회 세계어린이 국수전… 세계 어린이 바둑 최고수를 가린다
한화생명배 제18회 세계어린이 국수전… 세계 어린이 바둑 최고수를 가린다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8.07.2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예선을 통과한 272명의 어린이 기사들이 열띤 대국 펼쳐
명실상부 한국 어린이 바둑 허브 역할 통한 인재발굴 및 육성
한화생명은 25일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제18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을 개최했다. 한국 어린이와 러시아 어린이가 대국을 펼치고 있다.
한화생명은 25일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제18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을 개최했다. 한국 어린이와 러시아 어린이가 대국을 펼치고 있다.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올해 세계 어린이 바둑왕은 누구일까? 63빌딩을 찾은 한국 바둑 꿈나무들의 열정은 무더위보다 더욱 뜨거웠다.

한화생명은 25일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제18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결선을 개최했다.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폴, 베트남, 러시아 등 총 9개국의 어린이 272명이 한 자리에 모여 결선 대국을 펼쳤다. 1만명이 참가해 전국 24개 지역에서 펼쳐진 예선을 거쳐 온 실력자들이 모인 만큼 한 수 한 수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최고 실력자들이 경합한 국수부 우승자에게는 국수패와 함께 1,0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되었다. 각 부문별 입상자에게 지급되는 장학금 규모도 총 2,750만원에 달했다.

참가선수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되었다. 한국바둑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돌부처’ 이창호 9단이 대회장을 찾아 박지은 9단, 김혜민 8단, 오유진 6단과 함께 사인회를 가졌다. 4명의 프로기사는 5명씩 총 20여명의 어린이 기사들과 지도다면기 대국을 펼쳐 바둑 꿈나무들에게 큰 가르침을 주기도 했다.

한화생명은 선수와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명지대 남치형 바둑학과 교수를 초대해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 남교수는 90년 프로기사로 등단하고 서울대 영문과에 진학 후 교수의 길을 가고 있다. 아이들의 미래에 대해 고민이 많은 부모님들에게 본인이 직접 느낀 프로기사의 삶과 일반인으로의 삶을 이야기하며 조언을 전했다.

스키, 스키점프, 후르츠닌자 등 VR 게임을 즐길 수 있는 VR체험존, 가족들이 함께 참여하는 다트게임 등의 콘텐츠를 통해 흥미를 더했다. 아이들의 얼굴을 그려주는 디지털 캐리커쳐 이벤트는 어린이 선수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참가자들은 자기와 꼭 닮은 캐리커처를 보며 즐거워했다. 행운권 추첨을 통해서는 이창호 9단의 사인이 그려진 바둑판 등 풍성한 경품을 제공해 대회의 재미를 더했다.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 부회장은 “지난 18년간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국수전은 많은 바둑꿈나무들이 한국바둑의 든든한 차세대 주자로 성장하는 허브 역할을 해왔다”며, “어린 인재들의 소중한 꿈을 응원하고 육성, 발전시켜나가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생명이 2001년부터 18년 동안 운영하고 있는「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 바둑 기사의 등용문으로 독보적인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매년 1만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하여 역대 누적 참가인원만 20만 명을 넘는다. 우승자 17명 중 13명이 프로기사로 성장했다. 입단에 성공한 프로기사만도 32명이나 된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