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도 '유령주식' 거래됐다
유진투자증권도 '유령주식' 거래됐다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8.08.09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삼성증권과 같은 '존재하지 않은 주식' 거래 또 드러나
개인투자자 A씨는 유진투자증권 HTS 통해 166주를 665주로 전량 매도
유진투자증권이 주식 병합 결과 뒤늦게 시스템에 반영하며, 사고 발생

[금융경제신문= 이도희 기자] 유진투자증권에서도 지난 5월 '존재하지 않은 주식'이 거래된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건과 같은 문제가 언제든 터질 수 있다는 우려를 던져주고 있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개인투자자 A씨는 지난 5월  유진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자신의 계좌에 있던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중 하나인 '프로셰어즈울트라숏 다우 30' 종목 665주를 전량 매도했다.

그러나 실제로 당시 A씨가 보유한 주식은 166주뿐이었다. A씨가 매도하기 전날 해당 ETF가 4대1 주식병합을 단행했지만 유진투자증권이 주식 병합 결과를 뒤늦게 시스템에 반영하며,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뒤늦게 사실을 파악한 유진투자증권은 매도 제한 조치를 취하고 초과 매도된 499주를 사들였다. 이러한 수습에도 결과적으로 '공매도'처럼 존재하지 않는 499주가 매도 처리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유진투자증권의 실수로 A씨는 초과 수익 1700만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유진투자증권은 A씨에게 초과 수익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A씨는 "정당한 거래였다"고 거절, 금감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민원이 들어와 유진투자증권 해외주식 거래시스템에서 전산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dohe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