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5천억원 한도 KBO리그 정기예금...최고 2.2% 금리 제공
신한은행, 5천억원 한도 KBO리그 정기예금...최고 2.2% 금리 제공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08.2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신한은행은 ‘신한 MY CAR KBO리그 정기예금’을 5000억원 한도로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

이번 출시한 ‘신한 MY CAR KBO리그 정기예금’은 최소 300만원부터 최대 5000만원까지 가능하며(비대면 가입 시 최소 50만원) 한도 소진 시 판매를 종료한다.

기본이자율 연2.0%에 가입기간은 1년이다.

2018 KBO리그 프로야구 시즌 관객수 900만명 이상일 경우와 한국시리즈 우승팀을 맞출 경우 우대이자율 각각 0.1%p를 적용해 최고이자율 연2.2%를 제공한다. 

이와함께 신한은행은 오는 31일까지 MY CAR KBO리그 적금/정기예금 상품가입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매일 50명에게 야구장 관람 티켓을 제공하며 KBO 프로야구 경기 당일 참여할 수 있는 ‘SOL Time’, ‘승부예측 SOL Pick’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