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과 금융이 통하다'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 개최...4800여명 채용
'청년과 금융이 통하다'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 개최...4800여명 채용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08.2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1관에서 개최된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 개막식후 청년구직자와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첫째줄 왼쪽에서 세번째), 최종구 금융위원장(첫째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첫째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1관에서 개최된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 개막식후 청년구직자와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첫째줄 왼쪽에서 세번째), 최종구 금융위원장(첫째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첫째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은행, 보험, 금투, 카드, 저축은행 및 금융공기업 총 59개사가 참여하는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다.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는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1관에서 개최했다. 30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다.

은행14·보험15·금투9·카드8·저축은행3·공공기관10 등 총 59개 금융기관이 참여한 이번 박람회에서는 지난해 보다 60% 이상 증가한 4,800여명을 신규채용할 계획이다.

이들 금융사들은 오는 11~12월 중 이번 채용박람회를 시작으로 서류전형과 필기, 면접전형 등을 거쳐 하반기 신규 채용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날 농협·신한·우리·하나·기업·국민은행, 금투 등 총 7개 금융회사는 현장에서 2,513명에 대해 1대1 면접을 진행했다. 이 중 6개사는 우수 면접자에 대해 하반기 공채 서류전형 합격으로 간주할 계획이다.

면접 응시자를 1,662명에서 2,585명으로 응시자 대비 우수 면접자 비율을 25%에서 33%로 늘려, 우수 면접자(서류전형 합격 간주) 수가 2배 이상 증가했다.

서울에 있는 박람회장에 참석하기 어려운 구직자들도 면접, 채용상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화상면접관‧화상상담관을 운영했다.

현장면접을 진행하는 6개 은행은 사전예약한 부산, 광주, 제주도 구직자 72명에 대해 화상면접도 진행했다. 현장면접과 동일하게 우수면접자는 서류전형 합격으로 간주할 방침이다.

업권별(금투‧생보‧손보‧여신‧저축‧공공, 은행제외) 3개 기관은 화상상담관에서 사전예약한 구직자(부산‧광주‧제주) 216명에 대해 화상상담을 진행해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AI를 활용한 자기소개서 컨설팅, 메이크업 시연 등 신규 프로그램이 도입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국성장금융 상담부스에서는 연관 창업투자회사도 상담에 참여하는 등 모험자본 운용사, 저축은행 등이 현장상담관에 신규로 참여해 참여기관이 지난 2017년 53개에서 2018년 59개로 확대됐다.

또 채용비리로 공정·투명한 채용절차를 위해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이 적용됨에 따라 우수 면접자 혜택에 대한 철저한 사전 공지(하반기 공채 공고시 명시) 및 홍보와 당일 면접에서 구직자가 연령, 학교 등에 의해 차별받지 않도록 블라인드 심사로 진행됐다.

이번 박람회는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총 6개 금융협회 주최했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금융권은 청년들이 선호하는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분야다. 금융업 경쟁촉진, 마이데이터 산업 등 신산업 육성 등을 통해 금융산업 자체적인 고용창출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지속가능한 금융일자리 확대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정비하는 등 금융산업 자체의 부가가치와 경쟁력을 높이겠다. 혁신성장 부문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