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최저임금 속도 조절 검토, 당·청과 협의”
김동연 “최저임금 속도 조절 검토, 당·청과 협의”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8.09.1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력근로제 단위기간도 조정…지자체 추경 42조9000억원 편성·집행 계획
고용지표 악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고용지표 악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FE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 등 시장에서 지속 제기된 이슈들에 대해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8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지난해 대비 3000명에 그쳐 마음이 무겁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으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고용 상황이 단시간 내 개선되기 어렵기 때문에 우선 당면한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단기과제를 추동력 있게 추진”하겠다고 각오를 전하며 “연내 일자리를 더 만들겠다는 각오로 정부 추경에 이어 지자체 추경 42조9000억원이 조속히 편성·집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의 발언은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서 8월 취업자 수는 2690만 7000명으로 고용 증가 폭이 3000명에 그치며 두 달 연속 1만명에 미치지 못했지만 청년 실업률은 10%로 19년 만에 가장 높게 조사됐기 때문이다.

현안문제를 해결키 위해 김 부총리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조정하는 방안도 같이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혁신성장과 규제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기업과 시장이 요구하는 혁신성장 속도를 높이겠다”고 운을 띄며 “국회에서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혁신성장 관련법안 통과에 과감히 협조해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이날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달 19일 긴급 당·정·청 회의에서 김 부총리가 고용 쇼크를 해결하기 위해 “그간 추진한 경제정책도 효과를 되짚어 보고 관계부처·당과 협의해 개선·수정하는 방향도 필요하다면 검토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소득주도 성장을 주도하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불화설이 터져 나왔던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