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신제품 공개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시동
아이폰 신제품 공개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시동
  • 조정현 기자
  • 승인 2018.09.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인치 OLED 아이폰XS맥스 등 ‘대화면’ 탑재 시선
삼성, 갤럭시노트9 ‘수성’ 다짐…LG, V40 ‘돌풍’ 기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 신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신형 아이폰과 애플 워치를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 신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신형 아이폰과 애플 워치를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FE금융경제신문=조정현 기자]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이 공개되면서 가을 스마트폰 시장이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 신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신형 아이폰과 애플 워치를 공개했다.

5.8인치 아이폰 XS와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인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아이폰XS 맥스,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XR은 대화면으로 눈길을 끌었다.

아이폰 신제품들은 이전보다 성능이 향상된 스크린과 카메라 및 스피커 기능, 특히 보다 강력해진 A12바이오닉 프로세서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배터리 용량도 개선돼, 애플에 따르면 아이폰 XS맥스 경우 기존 아이폰X보다 배터리 지속 시간이 1.5시간 늘었고 XS는 배터리 지속 시간이 기존보다 약 30분 늘었다.

가격은 XS맥스가 1099달러(약124만원)부터 시작돼 역대 아이폰 중 시작가가 가장 높다. XS맥스의 최고가는 512GB를 착장할 경우 1449달러(약164만원)로 맥북 일부 제품보다 비싸다. 신제품 3종 중 가장 싼 XR의 시작가는 749달러(약 85만원)다.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공개로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은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지난달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9을 출시하며 포문을 연 가운데 LG전자와 중국 IT기업 화웨이도 다음달 전략 스마트폰 신작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9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만의 특징인 S펜에 블루투스(BLE)를 지원하며 전에 없던 편의성과 사용성 자랑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여기에 4000㎃h 대용량 배터리, 128GB·512GB 내장 메모리, 10㎚ 프로세서, 최대 1.2Gbps 다운로드 속도 등 역대 최강의 성능으로 하루 종일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촬영 장면에 따라 최적의 색감으로 알아서 조정해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로 완벽한 사진 촬영을 추구한다. 6.4형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가 몰입감을 극대화하며 하만(Harman)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의 기술로 완성한 스테레오 스피커를 비롯해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해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경험도 제공한다.

LG전자는 5개 카메라 렌즈(퀸터플 카메라)를 내장한 하반기 플래그십 모델인 ‘V40’을 10월 초 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 전면에 듀얼카메라 등 총 5개의 카메라 렌즈가 들어간다. LG전자가 V40에 퀸터플 카메라를 적용하면 가장 많은 카메라 렌즈를 내장한 스마트폰이 된다.

전면 듀얼카메라는 1600만화소 일반각·초광각 카메라로 3차원(3D) 안면 인식 기능을 수행하는 핵심 역할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리플 카메라는 2000만화소·1600만화소·1300만화소로 초광각·초망원 렌즈를 포함할 것으로 추정된다. 넓은 화각의 사진촬영에 주력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V30에 최대화각 120도의 카메라를 탑재했던 만큼 화각범위는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단말기의 경우 상반기 전략폰인 G7 씽큐와 비슷하게 노치 디자인을 탑재하지만 화면 테두리(베젤)을 거의 없애는 데 초점을 맞췄다. 디스플레이는 V30부터 적용한 것처럼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V40에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 후면 지문 센서 등이 적용될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세계 2위 스마트폰 공급업체로 부상한 화웨이는 다음달 영국 런던에서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이트 20’을 공개한다. 역대 가장 큰 6.9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메라는 역대 최고인 4000만 화소 렌즈가 포함된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7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미터) 칩셋 ‘기린 980’을 탑재해 성능 경쟁도 예고했다. 기린 980 칩은 화웨이가 자체 제작하는 모바일 AP(스마트폰의 중앙처리장치)로 전작과 비교해 20% 빠르고 40% 높은 효율을 갖췄다는 것이 화웨이측 설명이다.

갤럭시노트9으로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을 연 삼성전자는 신규 색상을 출시와 마케팅 강화로 경쟁사에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조정현 기자  appl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