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한화L&C 인수설…떨떠름한 KCC
현대백화점, 한화L&C 인수설…떨떠름한 KCC
  • 김용주 기자
  • 승인 2018.09.2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현대가 매출 양분 가능성에 재계 주목
현대家 “집안 회의라도 해야하나” 골머리

[FE금융경제신문=김용주 기자]현대백화점이 건자재 빅3 중 하나인 한화L&C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KCC와의 기묘한 상관관계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재계에 따르면 KCC는 LG하우시스와 함께 건자재 업계 1위를 다투는 최정상에 있으나 상당수 물량이 범현대가로 불리는 현대건설·현대산업개발·현대차·현대중공업 등에서 독점 발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KCC그룹은 크게 건자재·도료의 KCC, 건설·토목의 KCC건설, 유리의 코리아오토글라스 등으로 나뉘며 이들 제품의 상당수가 범현대가에 공급되고 있다. ‘캡티브’로 불리는 이들 물량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상대하는 기업이 내로라하는 대형 업체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큰 규모일 것은 자명하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백화점이 한화L&C를 인수할 경우 범현대가로서는 물량을 챙겨줘야할 회사가 하나 더 생기는 모양새가 되는 것. 이로 인해 그간 KCC가 누렸던 범현대 물량이 한화L&C로 이동될 경우 KCC는 바로 타격을 입게 된다.

현대가 가계도를 감안하면 더욱 애매한 상황으로,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정몽진 KCC 회장은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에게는 작은 할아버님과 5촌 당숙으로 집안의 웃어른인데 이들의 사업에 아랫사람이 뛰어드는 꼴이 된다.

하지만 현대백화점의 현 상황이 집안 어른을 대접할 상황이 아니라는데 문제가 있다. 특히 타워크레인 회사인 에버다임을 인수한 것도 범현대가 건설물량을 노린 것이란 분석이 있는 상황에서 시너지 효과가 큰 한화L&C 인수를 포기라도 하는 날엔 주주나 투자자들의 비난을 피할 길이 없는 현실이다.

이에 이번 M&A가 정리되려면 집안 회의라도 있어야 할판이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오는 상황이라는 후문이다.

김용주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