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기준금리 0.25%p 추가인상 ... 한은 발등에 불 떨어졌다
미 기준금리 0.25%p 추가인상 ... 한은 발등에 불 떨어졌다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8.09.27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연방준비제도 기존 1.75-2.00%에서 2.00-2.25%로 올 세번째 인상
연준, 12월에 추가 금리 인상 전망....한미 간 기준금리 차이 최대 0.75%p로 확대
오늘 한은 긴급 회의 ...외국인 자금유출 가속화해 금융시장 불안 원인으로 작용

[FE금융경제신문= 김다운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만장일치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추가 인상했다.

이에 따라 미 기준금리는 기존 1.75~2.00%에서 2.00%~2.25%로 올랐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 인상이다. 연준은 또 12월 추가 금리 인상도 전망했다.

이번 FOMC 회의에서 금리 인상을 예상해온 금융시장의 관심은 향후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일단 오는 12월에 1차례 더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6월 금리를 인상하면서 연내 2번 더 인상할 것이라고 예고했던 것에 부합하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12명의 FOMC 위원이 12월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이는 지난 6월 회의보다 4명 늘어난 것이다. 연내에 더는 금리 인상이 없을 것으로 본 위원은 4명에 그쳤다.

연준은 나아가 내년에는 3차례, 2020년에는 1차례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번 점도표에서 처음으로 제시한 2021년 금리는 동결이 유력한 것으로 봤다.

연준은 이와 함께 2018년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3.1%로 상향했다. 그러나 2021년에는 국내총생산(GDP)이 1.8%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업률도 2020년 3.5%에서 2021년에는 3.7%로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미 금리 인상으로 한미 간 기준금리 차이는 최대 0.75%p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한국의 기준금리 인상 압박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작년 11월부터 기준금리를 1.50%로 유지하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상은 외국인 자금유출을 가속화해 금융시장을 불안케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한·미 기준금리 격차가 0.25% 포인트 확대될 경우 국내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이 최대 15조원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역시 10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인상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되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다. ‘고용 쇼크’를 비롯해 경기침체의 그림자가 짙어지는 가운데 한은은 다음달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보다 낮춰 잡을 것으로 시장에선 예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당장 10월 18일 열리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하기엔 여러모로 부담이 크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