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발전설비 '금속 3D프린팅 생산부품' 실증 추진
서부발전, 발전설비 '금속 3D프린팅 생산부품' 실증 추진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10.1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한국서부발전은 10일 부품생산의 패러다임을 바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3D프린팅 기술’을 선정하고 발전설비 3D프린팅 자재생산 및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미국, 독일 등 글로벌 주요 선진국들은 3D프린팅 기술을 제조업 혁신의 핵심기술로 인식하고 시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 서부발전 등 발전6개사, 생산기술연구원 등이 참여해 ‘3D프린팅 산업기술혁신사업’을 계획, 시행함으로써 발전분야 3D프린팅 기술 개발을 추진해 왔다.

특히 서부발전은 현장실증 실적이 부족했던 과거 3D프린팅 연구개발의 경험을 교훈삼아, 올해는 다양한 발전기자재 품목을 3D프린팅 기술로 생산하고 직접 발전소 현장에 적용하는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서부발전 발전기자재 금속 3D프린팅 실증사업은 3단계에 걸쳐 진행될 계획으로, 3D프린팅 자재에 대한 현장의 인식전환을 위한 1단계 사업, 발전설비 주요자재 신뢰성 확보를 위한 2단계 사업, 외산 단종부품을 대상으로 신뢰성을 입증하는 3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각 단계별로 다양한 품목 및 재질로 실증사업이 추진되며 이번 1단계 사업으로는 발전기 축간 동력전달장치인 Jaw Coupling 등 8종을 생산하고 실증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3D프린팅 산업은 3D프린팅 기자재 업체, 금속 분말 생산업체, 3D 도면 제작업체, 열처리 및 후처리 가공업체 등으로 나눠지며, 산업 생태계가 구축되는 초기단계”라고 설명하면서,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관련 노하우 축적은 물론이고 국내 3D프린팅 산업 생태계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3D프린팅 기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발전설비 운용, 점검, 진단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함으로써, 4차산업 기술혁신 관련 생태계 구축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