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카리스웨트·오로나민C 먹으면 일본 우익 후원?
포카리스웨트·오로나민C 먹으면 일본 우익 후원?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8.10.1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오츠카 합작사 오츠카제약 국내서 돈벌어 일본 우익 국회의원 후원
포카리스웨트·오로나민C 로열티도 챙겨…소비시 일본 우익 지원하는 셈

[FE금융경제신문=김다운 기자]동아제약이 계열사 동아오츠카 탓에 난데없는 일본 우익 지원 논란에 휘말려 곤혹스런 모습이다.

9일 뉴스1 등이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일본 총무성 ‘정치자금수지보고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오츠카제약은 ‘제약산업정치연맹’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 활동을 해온 일본 우익 국회의원 14명을 간접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오츠카제약이 지분의 50%를 가지고 있는 국내 합작사 동아오츠카로부터 배당과 로열티 등의 수익을 얻고 있다는 것으로, 동아오츠카의 나머지 지분 49.99%는 동아제약의 지주회사 동아쏘시오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다.

동아오츠카는 매년 꾸준히 배당해 작년에도 오츠카제약에 6억6000만원을 배당했으며 지난 5년간 16억2000만원을 제공했다.

아울러 오츠카제약은 포카리스웨트와 오로나민C 등에 대한 로열티도 받아갔다. 포카리스웨트와 오로나민C는 일본 오츠카제약이 각각 1980년과 1965년에 개발해 출시한 음료다. 이들 음료는 매출이 늘어날수록 로열티를 더 가져가는 구조로 포카리스웨트와 오로나민C를 많이 먹을수록 일본 오츠카제약에 지급해야 하는 돈이 늘어나게 된다.

오츠카제약은 이렇게 벌어들인 돈을 일본 우익 국회의원 후원에 사용해 결론적으로 포카리스웨트와 오로나민C 등의 음료를 소비할 경우 일본 우익 국회의원을 간접 지원하는 셈이 된다.

이에 대해 동아오츠카는 오츠카제약에서 진행되는 후원에 대해 합자회사인 동아오츠카에서는 알 수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