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성과주의 인사 통해 ‘월드베스트 CJ’ 박차
CJ그룹, 성과주의 인사 통해 ‘월드베스트 CJ’ 박차
  • 김용주 기자
  • 승인 2018.11.0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성과 CJ제일제당·CJENM 임원인사서 파격적 약진
경영전략실 확대 개편 두 계열사 중시 신호도 나타내
CJ그룹은 최근 잘나가고 있는 CJ제일제당과 CJENM에 대한 확실한 밀어주기를 통해 이재현 회장(사진·원안)의 '월드베스트 CJ'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은 최근 잘나가고 있는 CJ제일제당과 CJENM에 대한 확실한 밀어주기를 통해 이재현 회장(사진·원안)의 '월드베스트 CJ'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FE금융경제신문=김용주 기자]CJ그룹이 인사를 통해 성과주의 원칙을 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

CJ그룹은 지난달 23일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좋은 성과를 낸 CJ제일제당과 CJENM이 가장 큰 혜택을 받았다는 평이다.

CJ제일제당은 부사장대우 승진자 5명에 신임임원을 12명이나 만들어 내 그룹 계열사 중 가장 많은 25명의 승진자를 기록했다. CJENM 역시 5명의 신임임원을 배출했다.

재계는 지주회사인 CJ(주)의 조직개편에도 주목하고 있다. CJ(주)는 CJ제일제당과 CJENM의 더 큰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하나로 운영하던 경영전략실을 1실과 2실로 확대 개편해 1실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등 식품과 유통 부문을 담당하고 2실은 CJENM 등 미디어 부문을 담당하기로 하는 등 사업군별로 조직을 나눴다. 이는 ‘성과 인사’와 같은 의미로 성과를 잘 낸 계열사는 승진뿐 아니라 그룹에서 더 신경을 쓰겠다는 신호로 해석된다는 것.

특히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CJ제일제당과 CJENM을 확실히 밀어줘 이재현 회장의 경영 비전인 ‘월드베스트 CJ’ 실현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김용주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