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하나생명, 반려동물 케어·후견 위해 펫사랑 패키지 출시
KEB하나은행-하나생명, 반려동물 케어·후견 위해 펫사랑 패키지 출시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8.11.2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소중한 반려동물의 일생을 책임지는 패키지 금융상품

[FE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 KEB하나은행과 하나생명은이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PET사랑신탁’과 펫사랑 ‘무배당 더블케어보험’을 하나금융그룹 공동 패키지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 및 키우는 가구 비중이 증가에 따라 양육비 부담이 늘어가는 상황에서 ‘PET사랑신탁’으로 후견인을 지정하고 펫사랑 ‘(무)더블케어보험’으로 캐어비를 미리 준비하면 소중한 반려동물의 일생을 책임질 수 있다.

이에 따라 KEB하나은행의 ‘PET사랑신탁’은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손님(위탁자)이 생전에 미리 KEB하나은행(수탁자)과의 신탁계약을 통해 본인 유고시 반려동물을 돌봐줄 귀속권리자(사후수익자)를 정해 반려동물에 대한 책임과 사랑을 남길 수 있는 가족배려신탁 상품 중 하나이다.

가입대상은 성년인 개인이며 가입금액은 최소 1만원에서 최대 1억원으로 추가납입 및 중도인출이 언제든 가능하다.

한편, 하나생명의 펫사랑 ‘무배당 더블케어보험’은 반려동물을 키우는데 드는 보살핌 비용을 지원하고 반려동물 주인의 재해사망을 보장하는 더블케어 상품이다.

반려동물의 미용, 의료비 등 일상적인 보살핌 비용은 중도급부 형태로 계약일 이후 5년 시점부터 매월 10만원씩 정액으로 60회 지원하고 노후 질병비, 장례비를 위해 만기 시에는 납입한 보험료에서 중도급부금을 제외한 보험료 전액을 돌려준다.

게다가 반려동물 주인의 재해사망 시 지급되는 사망보험금 1500만원(휴일 사망 시 3000만원)을 ‘PET사랑신탁’으로 수령하면 후견비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가입나이는 20세에서 60세로 가입한도는 1000만원, 보험기간은 10년이다. 납입기간은 5년으로 10년 동안 보험료 인상이 없는 비 갱신형 상품이다.

KEB하나은행 생활금융R&D센터 관계자는 “기존 펫 금융상품은 의료 실비를 보장하는데 그치지만 이번 하나금융그룹의 패키지 상품은 케어비와 후견비 전체를 책임지는 상품으로 소중한 반려동물의 일생을 보살 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