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허약한 관광경쟁력 탓 해외소비유출 ‘뻥’
한국, 허약한 관광경쟁력 탓 해외소비유출 ‘뻥’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12.0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소비유출 OECD 24개국 중 5번째로 많아
해외여행 내국인 국내관광 유도 국가전략 필요
우리나라의 취약한 관광경쟁력 탓에 외국인의 국내소비보다 내국인의 해외 소비가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나 내국인을 국내관광으로 유도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세계적인 관광지 몰디브.
우리나라의 취약한 관광경쟁력 탓에 외국인의 국내소비보다 내국인의 해외 소비가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나 내국인을 국내관광으로 유도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세계적인 관광지 몰디브.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우리나라의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이 약한 탓에 해외소비 유출이 OECD 32개국 중 5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5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의 해외순소비가 가계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OECD 32개국 중 22개국이 외국인의 국내소비가 내국인의 해외소비보다 많았다. 내국인의 해외소비가 외국인의 국내소비보다 많은 곳은 10개국에 그쳤다. 해외순소비는 외국인 국내소비에서 가계해외소비를 차감한 금액을 말한다.

우리나라는 해외소비 유출이 큰 5번째 국가로 우리나라보다 해외소비가 더 많은 나라는 노르웨이, 리투아니아, 벨기에, 독일 4개국에 불과했다. 일본도 내국인 해외소비가 외국인 국내소비보다 많은 ‘해외소비 유출국’이었지만, 지난 2014년 해외소비 유입으로 돌아선 후 0.6%로 늘어났다.

WEF(세계경제포럼)가 격년으로 발표하는 관광경쟁력지수를 보면 우리나라의 가격경쟁력은 2007년 84위에서 2017년 88위로 4계단 하락했다. 특히 가격 경쟁력 구성 요소 중 티켓 세금과 공항이용료를 제외한 호텔가격지수(76위), 구매력평가지수(114위), 유류가격 수준(88위) 등이 모두 하위권에 머물렀다.

GDP에서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5년 OECD 평균은 4.2%인데 반해 우리나라의 관광산업 GDP 기여 비중은 1.8%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는 조사 대상 OECD 25개국 중 24위로 최하위 수준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관광은 굴뚝 없는 산업으로 주요 국가의 핵심 산업으로 자리 잡았지만 한국은 갈 길이 멀다”고 밝혔다. 이어 “관광자원이 부족한 가운데 가격경쟁력마저 떨어지면 외국인의 관광소비 감소 뿐 아니라 내국인의 관광소비 유출이 우려된다”며 “국내 관광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장기적 국가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