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3500억 규모의 SDG본드 발행
수출입은행, 3500억 규모의 SDG본드 발행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8.12.0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UN 지속가능발전목표 위해 국내 첫 발행

[FE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총 3500억원 규모의 특수목적채권 본드를 발행했다고 6일 밝혔다.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수은이 SDG 본드를 발행한 것은 처음이다. 만기는 2년, 발행금리는 2.00%(고정금리부 이표채)이며 인수단은 KB증권과 교보증권이다.

SDG 본드는 UN에서 오는 2030년까지 달성하기로 한 17개 부문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한해 채권발행 자금을 지원하는 특수목적채권으로, 수은은 이날 SDG 본드 발행으로 확보된 자금을 △경제성장 일자리 창출 △에너지 보급 △보건 증진 총 3개 부문과 관련된 프로젝트에 지원한다.

수은 관계자는 “보건, 신재생 에너지 등 혁신성장에 기여하는 우리 수출기업의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저리 채권발행을 통해 고객 기업의 금융 부담을 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