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공매도 거래에 개미만 울상
역대급 공매도 거래에 개미만 울상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8.12.3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공매도 거래대금 128조 역대 최대치…외인 주가하락 베팅 영향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 공매도 거래대금 12조7613억 달해 가장 많아

[FE금융경제신문=이도희 기자]개미들을 울리는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는 공매도의 거래대금이 올해 100조원을 처음으로 넘어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으며, 거래량도 처음으로 40억건대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공매도 거래대금은 올해 128조원으로 전년 동기(95조원) 대비 34.7% 늘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최대 기록을 갱신했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서 파는 방식으로 수익을 올리는 투자 기법으로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투자자가 증권사 등으로부터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주가가 떨어지면 주식을 사서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이다.

국내 주식시장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올해 128조원을 기록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9년 14조원에 비해 9배 커졌다. 거래량은 역시 46억주로 1년 전과 비교해 37.3% 증가했다. 2012년부터 7년째 최대 규모를 경신 중이다. 올해 공매도 거래대금과 거래량이 전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59%, 4.57%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한편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많은 종목은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으로 12조7613억원이었다. 셀트리온은 공매도 비중도 수량 기준 13.91%, 거래대금 기준으 13.78%로 높은 수준이다. 이어 삼성전자(5조8427억원), SK하이닉스(3조9287억원), 삼성전기(3조1436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2조8031억원), 신라젠(2조6191억원), 카카오(2조2192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조1656억원), 현대건설(1조9034억원), 넷마블(1조7198억원) 등이 공매도 거래대금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전문가들은 올해 공매도 규모가 이처럼 커진 건 공매도를 활발히 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증시 하락에 적극 베팅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외국인은 올해 6조원가량을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개인의 11조원 순매수, 기관의 4조원 순매도에 비해 외국인의 ‘팔자’ 움직임이 컸다.

이도희 기자  dohe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