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고객 일상 바꾸는 5G 혁신 주도하자"
[신년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고객 일상 바꾸는 5G 혁신 주도하자"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9.01.0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무선, 5G, 홈IoT/AI, 품질/안전/보안, 조직문화 등 혁신 주도 위한 다섯 가지 핵심 과제 발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일 서울 용산 사옥 지하 강당에서 진행된 2019년 시무식에서 새해 과제를 밝힌 후 임직원들과 함께 5G 혁신을 위한 결의를 다지고 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일 서울 용산 사옥 지하 강당에서 진행된 2019년 시무식에서 새해 과제를 밝힌 후 임직원들과 함께 5G 혁신을 위한 결의를 다지고 있다.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를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역량을 발휘하고 5G 서비스는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만들어 일상의 변화를 일으킬 계획이라고 선언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일 서울 용산사옥 지하 강당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2019년 신년사를 통해 "5G 네트워크는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역량을 발휘하고, 5G서비스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만들어 고객 일상에 변화를 일으키자"고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해 LG유플러스는 혁신적 서비스로 업계를 선도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고객 편의성 높여 IPTV 가입자 400만 돌파 등 사업 전반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 국내 통신시장은 5G 시대 도래 등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LG유플러스가 견실하게 성장을 지속해 가려면 전통적 통신 사업 관점에서 벗어나 선제적으로 변화의 흐름을 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5G는 많은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이며, 제대로 준비된 기업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통신 사업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는 사회와 더불어 발전해 나가는, 신망 받는 회사가 돼야 한다"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정도 경영에 기반한 투명하고 모범적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소외 계층에 보탬이 되는 다양한 활동 지속 전개할 예정"이라며 임직원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했다.

또한 "변화에 도전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많지만 목표 달성을 위해 하나가 된다면 큰 성과를 확신한다. 2019년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변화에 맞서 당당히 성공을 이루고, 새로운 LG유플러스를 만들어 가자"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무선과 유선 사업에서 근본적 경쟁력 강화, 5G 성공적 투자 및 상용화로 통신 산업 변화와 혁신 주도, 미래 성장 동력 기반인 홈IoT와 AI 사업 성공, 품질·안전·보안의 철저한 관리, 창의와 활력이 넘치는 화합적인 조직문화 및 노경문화 조성 등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다섯 가지 과제를 발표했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