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진 기업은행장, 내륙 최남단 영업현장 방문해 지방 중소기업 격려
김도진 기업은행장, 내륙 최남단 영업현장 방문해 지방 중소기업 격려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01.0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통영·여수‧순천 등 방문…취임 후 지금까지 총 428개 영업점 방문·8370여명의 직원 만나

[FE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 어제(2일) 새해 첫 일정으로 김도진 IBK기업은행 은행장이 거제, 통영, 진주, 여수, 순천 등 내륙 최남단 지역의 영업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방 중소기업의 가려운 곳을 긁어줬다.

기업은행은 이번 현장방문 지역은 제조업체가 밀집한 산업단지로, 지방 중소기업의 어려움과 현장 직원의 의견을 듣기 위해 새해 첫 현장방문으로 이 지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행장은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불확실성과 잠재적 위기 속에서 기업은행의 사명과 가치를 실천에 옮기자”며, “자동차, 조선 등 제조업을 지키기 위해 가능성 있는 중소기업에게 포용적 잣대로 과감한 지원이 필요한 때”라고 중소 제조업에 대한 지원 의지를 나타낸 바 있다.

이를 위해 김도진 은행장이 이날 이동한 거리는 총 1060Km로 8개 지점의 120여명의 직원

들을 만나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행장은 “올해에는 특히 지역경제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을 방문해 고객과 직원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취임 초부터 고객과 현장을 가장 중요한 경영의 축이라고 강조한 김 행장은 취임 이후 현재까지 총 428개 영업점, 총 8,370여명의 직원들을 만났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