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착하고 간편한 간병 치매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DB손보, ‘착하고 간편한 간병 치매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9.02.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장기간병요양진단비(1,2,3,4등급) (간편 고지)’ 3개월 획득
보험소외 계층이 노인 장기요양보험 수급대상 인정됐을 시 보장해주는 특약 개발 영향

[FE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DB손해보험은 지난 1월 2일 출시한 ‘착하고 간편한 간병 치매보험’의 장기간병요양진단비(1,2,3,4등급) (간편 고지) 위험률에 대해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질문서를 축소한 장기간병요양진단비(간편고지)의 배타적사용권 획득으로 다른 회사에서는 3개월간 이와 유사한 담보를 판매할 수 없다.

DB손해보험은 작년에 두 개의 배타적 사용권 획득에 더불어 기해년 새해에도 배타적사용권 획득을 통해 업계 최고로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2001년 손해보험 상품의 ‘신상품 개발이익 보호’ 제도가 도입된 이후 업계 최다인 총 13회를 획득하게 되었다.

특히, DB손해보험 ‘착하고간편한간병치매보험’은 최초 상품기획 단계부터 보험소외 계층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한 보장영역 발굴을 최우선적으로 검토하였다.

그 결과 축소된 질문서를 통해 고령자와 건강상태가 좋지 못한 유병자 고객들도 노인 장기요양보험 수급대상으로 인정될 경우 장기요양 진단비를 보장받을 수 있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사회안전망 기능을 확보했다는 측면에서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 받게 됐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 상품은 국내 65세 이상 고령자 740만명 중 아프거나 고령의 이유로 가입이 어려웠던 고객들의 가입대상 확대 기여에 당사 상품의 독창성 및 노력도를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 ‘착하고 간편한 간병 치매보험’은 85, 90, 100세만기 중 선택 가능하며, 가입연령은 30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또한, 배타적사용권을 부여받은 장기간병요양진단비 이외에 치매,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 및 파킨슨병까지 다양하게 구성하여, 고객이 치매의 보장범위와 심도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