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CEO 연봉킹은 한투 유상호 부회장... 지난해 24억 받았다.
증권사 CEO 연봉킹은 한투 유상호 부회장... 지난해 24억 받았다.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9.04.0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는 미래에셋대우 최현만 대표이사 수석부회장... 22억 8300만원
KB증권, 윤경은 대표에게 연봉 15억5800만원, 전병조 전 대표11억600만원 연봉 지급

[FE금융경제신문= 김다운 기자] 증권사 빅5 가운데 지난해 연봉 최고 경영자(CEO)는 25억원을 보수로 받은 한국투자증권의 유상호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의 대표이사직을 내려 놓은 유상호 부사장은 보수로 24억6916만원을 받은 걸로 집계됐다. 이 증권사가 이날 공개한 사업보고서를 보면 유상호 부회장의 지난해 보수에는 급여 8억4880만원, 상여금 16억2036만원이 포함돼 있다. 한국투자증권을 10년 넘게 이끌었던 유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한국투자금융지주로 자리를 옮겼다.

유 부회장의 뒤를 이어 5대 증권사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미래에셋의 최현만 대표이사 수석부회장이다. 최 부회장은 미래에셋대우로부터 지난해 보수 총액으로 22억8300만원을 지급받았다. 미래에셋대우가 이날 공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최 부회장의 보수총액에는 급여 15억3800만원, 상여 7억4500만원 등이 포함됐다.

최 부회장과 함께 미래에셋대우를 이끄는 조웅기 부회장의 보수총액은 12억5500만원으로 급여 5억9300만원과 상여 6억5600만원, 기타 근로소득 600만원이 포함돼 있다.

KB증권은 윤경은·전병조 전 각자 대표이사에게 지난해 모두 26억2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이날 윤 전 대표에게 연봉 15억5800만원, 전 전 대표에게는 11억600만원의 연봉을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윤 전 대표의 보수 총액에는 급여 3억2000만원, 상여 1억1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800만원, 퇴직소득 10억8900만원 등이 포함돼 있다. 전 전 대표의 보수 총액에는 급여 3억2000만원, 상여 6억1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800만원, 퇴직소득 1억4400만원이 포함돼있다.

두 각자 대표는 지난해까지 KB증권을 이끌었다. 현재 KB증권은 김성현·박정림 각자 대표이사가 이끌고 있다

NH투자증권의 정영채 대표이사는 지난해 보수로 13억4900만원을 수령했다. NH투자증권이 이날 공개한 사업보고서는 정 대표의 보수 총액에 급여 5억원, 상여 8억39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000만원 등이 포함돼 있다고 명시했다.

한편, 지난해 대표이사가 두 차례 바뀐 삼성증권은 한해 CEO 보수로만 77억원가량을 지급한걸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장석훈 대표이사 부사장에게 9억55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지난해 3월까지 근무한 윤용암 전 대표이사는 39억8400만원, 윤 전 대표 퇴임후 7월까지 대표이사를 지낸 구성훈 전 대표는 27억44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장 대표의 보수 총액에는 4억3900만원, 상여4억3600만원, 기타 근로소득 8000만원이 포함돼 있다. 윤 전 대표의 보수 총액에는 급여 3억7300만원, 상여 6억53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100만원, 퇴직소득 28억6700만원이 더해져 있다. 구 전 대표는 급여 3억6400만원, 상여 2억11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억7300만원, 19억9600만원이 포함돼 있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