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서울만?... 지방과 지하철은 4G시대
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서울만?... 지방과 지하철은 4G시대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9.04.08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수도권에 설치된 5G 기지국 송수신 장치 5만4899개... 전국 대비 64.4% 차지
SK텔레콤, 서울·수도권에 2만1203개(55.5%), 그 외 지역 7666개((20.1%)의 기지국
KT, 서울·수도권 2만2645개(64.2%), 그 외 지역에 4612개(13.1%)
LG유플러스, 서울·수도권에 1만1051개(93.8%), 5대 광역시에 733개(6.2%)그 외 지역 전무

 

[FE금융경제신문= 정순애 기자] 지난 3일 세계 첫 5G 서비스가 상용화라는 큰소리가 무색하게 사용자의 5G 사용여건은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벗어나거나 지하철안에서는 4G로 서비스가 바뀌는 등 불편이 제기되고 있다. 그 까닭은 5G 기지국 송수신 장치의 85.6%가 대도시에 집중된 탓이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변재일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5G 기지국 신고 장치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일을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된 8만5261개 기지국 장치 중 85.6%인 7만2983개가 서울·수도권과 5대 광역시에 설치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수도권에 설치된 5G 기지국 송수신 장치는 5만4899개로 전국 대비 64.4%의 비중을 차지했다.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 등 5대 광역시에 설치된 장치는 1만8084개(21.2%)로 확인됐다.

SK텔레콤은 서울·수도권에 2만1203개(55.5%), 5대 광역시에 9344개(24.5%), 그 외 지역에 7666개((20.1%)의 기지국 장치를 구축했다. KT는 서울·수도권에 2만2645개(64.2%), 5대 광역시에 8007개(22.7%), 그 외 지역에 4612개(13.1%)의 기지국 장치를 설치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수도권에 1만1051개(93.8%), 5대 광역시에 733개(6.2%)의 장치를 설치하고, 그 외 지역에는 기지국을 구축하지 않았다.

5G 네트워크 장비는 안테나와 송수신 장치가 일체형으로 돼 있다. 빔포밍을 위한 안테나의 커버 범위가 일반적으로 120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하나의 기지국에서 360도를 커버하기 위해서는 기지국 당 3개의 장치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동통신 3사가 1개 기지국당 설치한 장치 수는 평균 1.9개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1만5207개 기지국에 3만8213개의 장치를 구축해 기지국 당 평균 2.5개의 송수신 장치를 설치했다. KT는 기지국 수 1만7236개, 송수신 장치 수 3만5264개로 기지국 당 평균 2개의 장치를 구축했다. LG유플러스는 1만1363개 기지국에 1만 1784개 장치를 설치해 기지국 수와 송수신 장치 수에 큰 차이가 없었다.
   
변재일 의원은 "정부와 업계의 노력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주도권을 쥐게 됐다"며 "당분간 업계의 5G 네트워크 구축 경쟁이 활발히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나 단순히 기지국 숫자 늘리기에 매몰될 것이 아니라 고품질의 안정적인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송수신 장비 확충에도 내실을 기해야 한다"면서 "5G 상용화 초기인 만큼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이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현재 5G 서비스 제공 지역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5G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국민들의 피해와 혼란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