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시니어고객 대상 특화 상품 인기 '쑥'
KB증권 시니어고객 대상 특화 상품 인기 '쑥'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9.05.2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 바탕 총 16개 시리즈 상품 출시, 약 2500억원 판매
KB금융그룹, 더 다양해질 시니어 및 은퇴자들 금융 니즈에 부합하는 특화 브랜드 구축

[FE금융경제신문= 김다운 기자] KB증권의 시니어고객 대상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KB금융그룹은 지난해 출시한 시니어 고객 특화 브랜드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총 16개의 시리즈 상품을 출시, 약 2500억원이 판매됐다고 밝혔다.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은 매월 찾아오는 월급날의 행복을 은퇴 후에도 느낄 수 있도록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통계청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를 기준 만60세(1959년생)가 되는 인구는 매년 80만명 이상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KB금융그룹은 좀 더 다양해질 시니어 및 은퇴자들의 금융 니즈에 부합하고자 특화 브랜드 구축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KB증권은 고객들의 수요가 예상되는 '대체자산'과 '해외채권형' 등 안정적으로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인컴(이자·배당 등)형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해 왔다.

출시 상품은 주로 1~3개월 단위로 배당을 추구한다. 짧게는 1~2년 길게는 3~5년을 만기로 하는 구조다. 가장 최근인 5월 출시 상품의 경우 만기가 1년인 상품으로 출시와 동시에 완판을 기록했다.

류재동 KB증권 상품기획부장은 "열두번의 행복이라는 KB금융그룹의 슬로건에 맞게 하반기에도 좋은 상품으로 고객의 안정적인 자산증식을 돕는 국민투자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 시리즈 상품은 KB증권 또는 KB국민은행에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