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디플레이션 우려는 과도하다"
이주열 한은 총재 "디플레이션 우려는 과도하다"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05.3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만한 상황 아직 아니다"
"부진한 경기 성장세와 물가 오름세, 하반기 점차 나아질 것"

 

[FE금융경제신문= 권이향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디플레이션(지속적인 물가 하락)' 우려는 과도하다"면서 금리인하론에 다시 한 번 선을 긋고 나섰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전체회의 이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금리인하 기대감이 형성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지금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을 종합해 보면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만한 상황이 아직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부진한 경기 성장세와 물가 오름세에 대해서도 하반기 점차 나아질 것이라는게 이 총재의 진단이다. 그는 "1분기 성장률이 부진했지만 앞으로 수출과 투자 부진 정도가 완화될 것이고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정책에 힘입어 성장 흐름이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하고 "물가상승률 0%대가 지속되고 있지만 디플레이션 우려는 과도하다"며 "낮은 물가 오름세는 공급 요인과 정부의 복지정책 영향이 크기 때문에 통화정책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하반기에 갈수록 좀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성장전망 경로상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고 우려했다. 그는 "대표적인게 미·중 무역분쟁"이라며 "이 상황이 어느 정도로 바뀔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좀 더 지켜보고 향후 전망에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수정경제전망 발표는 7월에 예정돼있다.

금통위 회의에서 금리인하 소수의견(조동철 위원)이 등장한 것을 두고서는 "소수의견은 말 그대로 소수의견이기 때문에 금통위 전체의 시그널로 보는 것은 무리"라고 잘라 말했다. 이번 소수의견이 금리인하 신호로 확대 해석될 가능성을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또 "현재의 기준금리가 여전히 실물경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보기 때문에 재정정책과 조화를 못 이루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에 발맞춰 금리를 내려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반박 논리를 내세웠다.

금리인상의 명분으로 작용했던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서도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사실이지만 금융안정 측면에서 상당히 과도하다고 보는 데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여전히 경계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