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국회의원은 아무나 합니까"
최종구 금융위원장 "국회의원은 아무나 합니까"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06.1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출마설' 일축..."거기에 맞는 자질과 능력, 또 그런 의지가 있어야"
'키코(KIKO)' 분쟁조정은 당사자들이 받아들여야 하는 것...지켜보겠다.
"인터넷은행 심사 방식의 기존의 틀 유지할 것"

 

[FE금융경제신문= 김다운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총선 '출마설'을 일축했다. 또 '키코(KIKO)'의 분쟁조정은 지켜볼 것이며 분쟁 당사자들의 판단이 중요하고, 인터넷전문은행과 관련, 기존의 심사 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했다.

최 위원장은 10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신용보증기금 사옥에서 열린 '마포혁신타운 착공식'에서 '출마설'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국회의원은 아무나 하느냐"고 반문했다. 최 위원장은 그동안 출마설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답변을 회피해 온 만큼, 이날 발언은 꾸준히 제기되는 출마설을 에둘러 부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위원장은 "국회의원 출마는 거기에 맞는 자질과 능력, 또 그런 의지가 있어야 할 수 있다"며 "고위공무원을 했다고 다 길러 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또 "좀 전에 와디즈 대표가 금융위 사무관이 창업을 하면 창업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이라 말했는데 만약 금융위를 그만두면 여기에 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기존 창업공간도 있지만 이곳이 개소를 하면 여기만큼 잘 갖춰진 곳을 없을 것 같다. 나이제한이 없다면 여기를 올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 위원장은 '키코(KIKO)'의 분쟁조정과 관련한 질문에 "분쟁조정이라는 것이 나오면 당사자들이 받아들여야 하는데 어떻게 할 지 두고보겠다"며 "분쟁조정 대상이 될 지에 대한 의문이 있는 것은 사실인데, 금감원이 시작했고 조만간 해본다니 어떻게 되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달 중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에 키코 안건을 상정항 예정이다. 키코란 환율이 일정 범위 안에서 변동할 경우 미리 약정한 환율에 약정금액을 팔 수 있도록 한 파생금융상품을 말한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국내에서 환율이 급등했을 때 은행과 키코 계약을 맺은 중소기업들이 큰 손실을 봤고 견실한 중견기업체가 환차손으로 흑자도산한 사례가 발생했다. 

분조위에서는 은행들의 키코 판매가 불완전판매에 해당되는지, 또 키코 사태로 피해를 본 기업들에 대한 보상비율 등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분조위 결정은 '권고'일 뿐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이를 은행들이 수용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제가 말씀드릴 문제는 아니고 (분조위 결정에 대한)수용 여부는 당사자들이 판단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인터넷전문은행과 관련, 기존의 심사 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최 위원장은 "(인터넷은행 심사 방식의)기존의 틀을 유지할 것"이라며 "법적인 자격 요건은 국회가 논의하면 참여하고 평가 방식은 크게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