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대한항공 조현민 경영 복귀 유감...책임경영 원칙 위배"
KCGI "대한항공 조현민 경영 복귀 유감...책임경영 원칙 위배"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9.06.1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 보수 통한 상속세 재원 마련 위한 한 방법 아닌지 의구심 든다" 지적
"대주주 일가 이익 위해 회사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
KCGI, 한진칼 이사들 상대로 서한 발송 예고

 

[FE금융경제신문= 김다운 기자] KCGI(행동주의 펀드)가 조현민 한진그룹 전 대한항공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12일 KCGI는 주주가치를 훼손시킨 조 전무가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 원칙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경영 복귀가 임원 보수를 통한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한 한 방법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KCGI는 '조현민 전무의 한진그룹 경영복귀 관련 입장문'을 통해 "한진그룹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와 임직원 등에게 피해를 입힌 조현민 전무가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 원칙에 반한다"며 "이에 KCGI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히고 "CMO(Chief Marketing Officer) 역할을 맡을 인재는 한진그룹 내외부에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며 "한진칼 이사들은 주주에 의해 선임됐다는 사실을 망각한 채 대주주 일가 이익을 위해 회사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KCGI는 조 전무의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로 6개월간 한진칼, 대한항공, 진에어, 한진, 한국공항 등 한진그룹 계열 상장사 5곳의 시가총액이 약 20%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KCGI는 "특히 진에어는 미국 국적자인 조 전무의 불법 등기임원 문제로 지난해 항공사업 면허 취소 위기까지 몰렸다"며 "또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한 중국 운수권 추가 배분을 받지 못하는 등 지금까지 국토교통부의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반면 조 전무는 해당 사건으로 한진그룹 직책에서 물러났지만 지난해 대한항공과 진에어로부터 약 17억원의 보수와 퇴직금을 챙겼고 정석기업에서 '임원 업적금'까지 받았다"며 "조 전무가 한진칼 전무 경영 참여는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라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KCGI는 한진칼 이사들을 상대로 서한 발송을 예고했다. ▲한진칼 이사들이 조현민 전무의 행위로 인해 발생한 주가 폭락 등 피해에 관해 취할 조치 ▲조 전무 재선임 배경과 이사회의 역할 ▲조현민 전무 보수와 퇴직금 지급 기준 등을 묻는 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