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발전설비로 청년 창ㆍ취업 지원 나선다.
태양광 발전설비로 청년 창ㆍ취업 지원 나선다.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9.06.18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부발전, 지역대학에 태양광 발전설비...수익금은 청년 창ㆍ취업 지원
서정출 한국남부발전 기획관리본부장(왼쪽 세 번째)이 관계자들과 청년 Career-Start 지원사업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왼쪽부터 최영환 부산대 학장, 박상규 한국에너지재단 본부장, 전호환 부산대 총장, 박일호 밀양시장, 허석렬 부산대 본부장)
서정출 한국남부발전 기획관리본부장(왼쪽 세 번째)이 관계자들과 청년 Career-Start 지원사업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왼쪽부터 최영환 부산대 학장, 박상규 한국에너지재단 본부장, 전호환 부산대 총장, 박일호 밀양시장, 허석렬 부산대 본부장)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지역 대학에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을 통한 청년 창ㆍ취업 지원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한국에너지재단(이하 에너지재단)과 부산대 밀양캠퍼스에서 ‘태양광 활용 청년 Career-Start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태양광 활용 청년 Career-Start 지원사업은 남부발전의 사회공헌 기금을 이용해 대학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한다. 지역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확보하고 발생한 수익금으로 청년들의 창ㆍ취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에너지재단과 함께 추진 중이다.

남부발전은 부산대 밀양캠퍼스 주차장을 활용해 181㎾ 규모의 태양광 설비 준공에 성공, 연간 5184만원 수익이 예상돼 청년 취업과 창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정출 남부발전 기획관리본부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청년들이 본인의 꿈을 성취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남부발전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선도적 이행, 지역인재 양성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선 에너지재단 사무총장은 “최근 창ㆍ취업 문턱이 높아져 대학에 대한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알고 있다. 태양광 설비 수익금으로 지원에 힘써 청년들의 열정과 도전이 태양광처럼 빛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