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 국내 자금 관련 특이 동향은 없다"
"일본계 국내 자금 관련 특이 동향은 없다"
  • 김용주 기자
  • 승인 2019.08.0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외환·국제금융 대책반 회의' 열려...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국제금융센터 참석
외국인 증권자금,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 순유입 16조1000억원 유지
일본계 증권자금 올 중 순유입(175억원) 기록...지난달 주식 중심으로 132억원 순유출
우리 기업·기관들 해외 자금 조달 여건 원활... 국내은행 신용도 높고 외화 유동성 상황 양호

 

[FE금융경제신문= 김용주 기자] "일본계 자금과 관련한 특이 동향은 없다"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내외 불확실성과 관련해 외화 유동성 상황을 점검한 결과다.

8일 오후 서울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국제금융센터 관계자와 함께 '외환·국제금융 대책반 회의'를 열렸고, 정부는 최근 미국과 중국 갈등 재고조,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외국인 증권자금 동향 및 외화 유동성 상황 등을 점검했다.

점검 그 결과 외국인 증권자금은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순유입 16조1000억원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에서 1조6000억원이 순유입됐다.

특히 일본계 증권자금은 올해 중 순유입(175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주식을 중심으로 132억원 순유출됐으나 규모는 제한적이라고 김회정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설명했다.

최근 우리 기업·기관들의 해외 자금 조달 여건도 원활하다고 평가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달 기준 4031억 달러를 유지했으며 순대외채권도 3월 기준 4742억 달러에 달하는 등 사상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정부는 우리 대외건전성이 과거보다 획기적으로 개선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부는 또 국내은행 신용도도 높을 뿐 아니라 외화 유동성 상황도 양호하며 외화여유 자금도 충분하다고 봤다. 국내 은행 신용도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기준으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AA', 기업은행 'AA-',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A+'였다.

6월 말 기준 외화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은 111.2%로 규제비율 80%를 크게 웃돌았다. 같은 달 국내은행의 외화여유자금은 292억 달러로 3개월 내 만기도래하는 전체 외화차입금(255억 달러)보다 37억 달러 많았다.

이에 따라 은행 등 국내금융기관의 해외차입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우리 기업의 일본 내 채권발행 등 일본계 차입도 원활하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중 일본 내 채권발행은 총 4건으로 약 6000억엔 수준이다.

다만 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긴장감을 갖고 향후 진행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일본계 자금을 포함한 외화유동성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용주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