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제주 방문... 제주신항 개발 현황 등 점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제주 방문... 제주신항 개발 현황 등 점검
  • 김용주 기자
  • 승인 2019.08.28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친환경 넙치 양식장 점검하고 바다거북 방류행사와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참석
해양수산업·단체장과 오찬간담회 갖고 지역현안과 건의사항 등 청취 예정

 

[FE금융경제신문= 김용주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28일 제주신항 개발 현황 및 친환경 넙치 양식장을 점검하고 바다거북 방류행사와 제주국제크루즈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지역을 방문한다.

문 장관은 제주항을 방문해 제주신항 개발 및 제주항 운영 현황을 보고 받고, 늘어나는 항만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제주외항 2단계 및 신항 개발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이어 해양수산업·단체장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지역현안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한다.

오후에는 서귀포에 있는 신풍수산을 방문해 양식수산물 수출검사 현황을 듣고 친환경 양식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산물 수입검사 강화로 인해 우리 수산물의 수출에 차질이 없도록 수출검사와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중문 색달해변에서 열리는 바다거북 방류행사에 참석한다. 이번에 방류되는 바다거북은 14마리(성체 11마리/ 어린 개체 3마리)로 구조·치료하거나 인공 증식한 개체가 7마리, 국내 반입된 개체가 7마리 등이다.

문 장관은 기념사에서 "바다거북은 먹이사슬의 최상위 포식자로 바다생태계의 건강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라며 "해수부는 서식지와 산란지 복원, 보호구역 지정 등을 통해 멸종위기종인 바다거북의 보호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7회 제주국제크루즈 포럼' 개회식에 참석한다. 제주국제크루즈포럼은 국내 크루즈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2013년에 시작됐다. 올해는 8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개막식을 비롯해 관광객 유치 비즈니스 미팅, 크루즈산업 발전협의회, 크루즈 승무원 취업특강, 선용품 기자재 설명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문 장관은 환영사에서 "동북아시아는 경제성장과 레저수요 확대로 크루즈 산업의 핵심 신규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해수부도 아시아 크루즈 산업의 공동 번영과 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김용주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