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타깃 맞춤형 자살예방사업으로 생명존중의 가치 전파
생명보험재단, 타깃 맞춤형 자살예방사업으로 생명존중의 가치 전파
  • 장인성 기자
  • 승인 2019.09.1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예방의 날 맞아 생명보험재단의 자살예방 지원사업에 주목
청소년 위한 자살예방 인식 개선 캠페인 ‘다들어줄개’ 등 전방위적 사업 진행

[FE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세계보건기구와 국제자살예방협회는 전 세계 국가적·사회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자살문제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고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자 지난 2003년부터 매년 9월 10일을 ‘세계 자살예방의 날’로 제정해 기념하고 있다.

10일 생명보험재단은 이를 위해 자살예방 사업으로 생명존중 가치 전파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5년부터 13년간 OECD 국가 자살률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해오던 우리나라는 리투아니아의 OECD 국가 가입으로 2위가 됐지만 여전히 높은 자살률을 기록하고 있다. 실제 지난 2017년 기준 자살자수는 1만 2463명으로 하루 34.1명이 극단적 선택을 하고 있어 자살 문제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처럼 자살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생명보험 사회공헌재단(이하 생명보험재단)은 지난 10년간 자살예방 지원 사업을 전 방위적으로 펼쳐왔다.

특히 생명보험재단은 ‘청소년 자살 예방사업’으로 작년부터 365일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SNS 종합상담시스템을 구축해 지난 8월까지 5만 5848건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자살 시도 및 정신건강 고위험군 학생 2196명에게 1인당 최대 600만원의 정신과 치료비와 신체상해 치료비를 제공했다.

청소년 자살예방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청소년들에게 생명존중 인식을 심어주고, 아이들의 시선에서 소통하고 공감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 위해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를 런칭해 아이들 시선에서 소통할 수 있는 음원과 영상을 제작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은 농촌지역 노인의 주요한 자살 수단 중 하나인 농약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기획됐으며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농촌지역 3만 56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이 보급됐다.

지난 2014년부터는 마을 주민들의 상황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마을 이장과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하고, 농약안전보관함 사용 실태를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평소 우울감을 호소하거나 자살위험이 높은 주민을 사전에 발굴할 수 있도록 했다.

작년 7월부터는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를 통해 정신건강 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밀착 관리에 나서면서 농촌지역에 생명존중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농촌 맞춤형 종합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구축하고 있다.

이처럼 ‘자살 고위험군 지원 사업’을 통해서는 일반인에 비해 자살 위험이 20배 높은 자살시도자와 8.3배 높은 자살유가족들을 지원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자살자 수는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자해나 자살을 시도해 병원 응급실을 찾는 사람들은 2013년 2만 5900명에서 2017년 2만 8325명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한 번 자살을 시도한 사람은 같은 행위를 다시 시도하거나 실제 자살에 이르게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에서는 현재까지 자살시도자 885명에게 최대 100만원의 응급의료비를 지원했으며, 836명의 자살유가족에게 최대 300만원의 심리상담 및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비 등을 지원했다.

이 외에도 생명보험재단은 ‘SOS생명의 전화 운영사업’으로 2011년 7월부터 자살이 자주 발생하는 한남대교, 마포대교 등 20개 한강 다리에 SOS생명의 전화 75대를 설치해 한국생명의전화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충동적인 자살 시도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마련된 ‘SOS 생명의 전화’는 현재까지 7638건의 상담을 통해 1427명의 생명을 구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생명보험재단은 생애보장 및 생명존중을 기본정신으로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자살예방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자살예방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상을 세분하고 이들에게 적합한 자살예방사업을 시행해왔다”면서 “’자살예방의 날’을 맞아 주변에 마음이 힘든 이웃은 없는지 다시 한 번 살펴보고 도움의 손길을 내밀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