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미생물 분석 기반 ‘지능형 하∙폐수처리 솔루션’ 개발
SK인천석유화학, 미생물 분석 기반 ‘지능형 하∙폐수처리 솔루션’ 개발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9.09.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 20% 이상 향상, 에너지 비용 10~15% 절감 기대"
"수질 정화 능력 뛰어난 미생물 활용한 친환경 기술, 시설 확장 투자 대체 효과"
포스텍과 협업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공공하수처리시설 등에 확대 적용 추진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SK인천석유화학과 포스텍이 미생물 분석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개발했다. 기존 하∙폐수 처리 기술의 획기적 개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포스텍(포항공대)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기술 등 최신 기술과 그 동안 축적된 공정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하∙폐수 처리시설의 처리 효율 향상, 안정 운영을 지원하는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그 동안 기존 하∙폐수 처리시설은 수질관리 및 유지보수 등을 운영자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아 갑작스런 수질 상태의 변화 및 처리 효율 저하 등에 대해 신속한 원인 파악 및 해결방안 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 되고 에너지 비용(동력비 등)도 약 10~15% 정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수질 특성에 최적화된 고효율 미생물을 활용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며 일반적으로 수십억 원에서 많게는 수백억 원이 소요되는 하∙폐수 처리시설에 대한 확장 투자 대체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기술’은 하∙폐수 내에 존재하는 다양한 미생물들 영상 이미지를 데이터 베이스화하고 빅데이터 분석,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 등을 적용해 미생물 종류 및 분포를 분석할 수 있다. 하∙폐수 수질 변화를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갑작스런 오염수의 유입 등 이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원인 파악과 대응이 가능하다.

딥 러닝은 컴퓨터가 사람처럼 생각하고 배울 수 있도록 하는 기술로 많은 데이터를 분류해서 같은 집합들끼리 묶고 상하 관계를 파악하는 기술이다.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기술’은 하∙폐수 내에 존재하는 미생물 DNA를 추출∙분석해 하∙폐수 수질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처리가 어려운 오염물질 제거에 특화된 미생물을 대량 배양 및 활용할 수 있다.

의사가 환자 증상에 맞는 처방전을 내리듯 특정 오염물질 제거에 가장 최적화된 미생물을 배양해 해당 오염물질 증가 시 즉시 투입해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보다 하∙폐수처리시설의 처리 효율을 20% 이상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폐수처리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은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데이터, 미생물 DNA 분석 데이터, 하∙폐수처리시설 운영 데이터 등 다양하게 축적되는 데이터에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이상 상황 조기 감지 및 신속한 대응을 지원하는 기술로 다양한 하∙폐수처리시설의 운영 시스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 초부터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사내 폐수처리장에 적용해 하∙폐수 처리 효율을 증대하는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실증사업을 추진 하는 등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 및 사업화할 예정이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미세먼지, 폐기물 처리 등 환경 문제가 주요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고 환경 문제 해결은 기업의 주요한 사회적 책임 가운데 하나다. 회사가 보유한 역량∙자산과 외부 최신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기술 개발을 가속화 하는 등 환경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