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국감 증인 채택 제외 입방아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국감 증인 채택 제외 입방아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9.10.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사고 1위·라돈아파트 등 안전소홀에 증인 채택 여지 남아"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20대 정기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돌입한 가운데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이 증인 채택에서 빠지면서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100대 건설사 중 최근 3년간 가장 많은 노동자 사망, 라돈 아파트 의혹 등으로 안전관리 소홀에 대한 지적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2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이번 국감 돌입 전 건설회사 관련 국감에선 현장 사망사고, 부실시공, 하도급 갑질 등이 중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건설회사와 관련있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정무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각 상임위에서는 건설회사 CEO 증인 및 참고인 명단을 조율, 각종 현안을 점검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었다.

일부 의원들은 일찌감치 현장 사망사고, 라돈 검출 등 안전관리 소홀 등의 이유로 이 포스코 건설 사장에 대해 증인 채택을 지목하고 나서기도 했다.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100대 건설사 산업재해 현황’ 분석 결과 지난 2016년 2명, 2017명 5명, 지난해 10명 등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총 17명이 사망한 포스코건설이 산업재해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건설사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정미 환노위 정의당 의원은 전국적으로 라돈 검출 피해가 접수된 17곳 아파트 가운데 포스코건설에서 시공한 11곳 아파트에서 라돈(폐암 원인 중 하나인 방사성 물질)이 지속 검출돼 이 사장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었다.

이 의원은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공동주택 내 마감재 등에서 라돈이 검출됐음에도 사회적 책임을 회피하고 주거안전 확보에 미온적인 문제를 이 사장에게 질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이 사장은 이번 국감 증인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에 이들이 이 사장의 증인 채택을 지속 요구하고 있으며 국감 중 의사진행 발언 등을 통해 수시로 증인 신청을 할 수 있어 이 사장이 소환될 여지가 남아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일각에선 100대 건설사 중 최근 3년간 가장 많은 노동자 사망에 올 상반기만 건설현장에서 4명의 사망사고 발생 등으로 이 포스코건설 사장이 국감 증인 출석에서 빠진다면 봐주기 의혹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어 증인 출석은 불가피 할 것이란 시선이 나오고 있다. 

이와관련 앞서 지난해에도 이 사장은 국감 증인으로 출석했었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