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바이오 한류' 액셀 밟는다
수출입은행, '바이오 한류' 액셀 밟는다
  • 정성화 기자
  • 승인 2020.02.1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13일 GC녹십자 방문
녹십자 북미 진출계획 경청 ... 지원방안 협의
바이오・헬스케어・제약 업종에 약 1조원 정책금융 공급 예정
한국수출입은행은 13일 방문규 은행장(사진 왼쪽)이 경기도 용인 소재 GC녹십자를 찾아 북미시장 등 해외 진출 계획 등을 듣고, 금융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사진=수출입은행 제공)

[FE금융경제신문= 정성화 기자] 수출입은행이 바이오 한류의 액셀을 밟는다. 올해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 약 1조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할 예정이며, 방문규 은행장은 CG녹십자를 방문해,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수출입은행은 13일 경기도 용인 소재 GC녹십자를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직접 방문해 북미시장 등 녹십자의 해외시장 진출 계획 등을 듣고, 금융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GC녹십자는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와 백신, 전문의약품 개발・제조에서 질병 예방과 진단, 사후관리 솔루션까지 제공하는 국내 대표적인 바이오・헬스케어 종합기업으로 지난 2017년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에 진출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캐나다에 바이오공장을 준공했다. 이후 미국 현지 R&D 법인을 설립하는 등 한국 바이오의 해외시장 확장에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GC녹십자의 대표 제품인 면역계 질환치료제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IVIG-SN)'은 임상을 완료하고 미국 판매허가 신청을 추진하고 있는 등 북미 본토에 본격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면담에서 허일섭 GC녹십자 회장은 "글로벌 제약사 도약은 한국 헬스케어 산업의 시대적 과제인 만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R&D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이를 위해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R&D, 시설투자 등 종합적인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은 대한민국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해외시장 개척의 필요성이 절실한 이 시기에 투자·대출·보증 등 수은이 가진 금융수단을 활용하여 혁신기업의 대외진출을 지원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최근 정부는 바이오・헬스,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등 3대 미래 신사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책은행으로서 수출입은행은 올해 신약개발 등 R&D자금 대출 및 보증, 해외 생산시설 확충 등 바이오 기업의 해외 현지화를 지원하기 위한 시설, 운영자금 공급외에 개도국 공공 의료사업 발굴을 지원하는 등 바이오・헬스케어・제약 업종에 약 1조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2,000억원 규모의 수추입은행 바이오펀드(가칭)를 설립하여 바이오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투자도 병행하는 등 바이오분야의 산업 생태계조성 역할을 적극 추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정성화 기자  jsh12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