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5년여 만에 최대 규모 인력 구조조정 돌입
두산중공업, 5년여 만에 최대 규모 인력 구조조정 돌입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02.1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연속 순손실 기록, 수주도 감소하는 등 경영 악화
전체 정규직 직원 약 6000명 중에 대상자 2600여명
기술직과 사무직 포함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 대상

 

[FE금융경제신문= 최원석 기자] 두산중공업이 5년여 만에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6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한 데다 수주도 감소하는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인력구조 재편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전날 기술직과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20일부터 3월4일까지 2주간 명예퇴직 신청을 받는다고 사내에 공지했다. 전체 정규직 직원 약 6000명 중에 대상자는 2600명 정도로 알려졌다.

회사는 신청자에게 근속연수에 따라 법정 퇴직금 외에 월급의 최대 2년치를 지급하며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하기로 했다. 또 최대 4년간 자녀의 학자금, 경조사, 건강검진비용 등을 제공한다.

두산중공업 구조조정은 2014년 말 이후 만 5년여 만이다. 당시 두산중공업은 창원 본사와 서울사무소에서 근무하는 52세 이상 사무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해 약 절반인 2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이번에도 대상자의 상당수가 회사를 떠나 명예퇴직 규모가 1000여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다만 회사 측은 "인원은 정해지지 않았다"며 "규모는 예단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두산중공업은 2014년 이래 6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도 두산밥캣 등 주요 계열사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매출액은 15조6597억원, 영업이익 1조769억원으로 전년보다 6.1%와 7.3% 증가했지만 104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안았다. 2017년까지 17조원이 넘었던 수주 잔액은 지난해(9월 말 기준) 13조9056억원까지 줄어들었다.

두산중공업의 실적 악화는 핵심 수익원인 발전사업의 부진 때문이다. 최근 세계 발전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GE와 지멘스 등 주요 업체들도 구조조정에 나섰다.

회사는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일시적으로 유급휴직, 계열사 전출 등의 인력 효율화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업무효율화와 시너지 제고를 위한 조직도 개편했다. 풍력사업, 가스터빈 개발 등 신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 정기 인사에선 임원을 감원하고 2018년 말에는 한시적으로 사무직 대상 만 56세 이상부터 적용되는 조기퇴직 연령을 만 50세 이상으로 낮추기도 했다.

그러나 다양한 자구노력에도 현재 추진 중인 풍력사업, 가스터빈 개발 등 신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기 전까지 실적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인력감축 카드를 꺼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수년간 세계 발전 시장 침체와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 심화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러한 사업 환경을 타개하기 위해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등으로 고정비를 줄이는 등 재무구조개선 작업을 해 왔지만 인력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최원석 기자  cos0214@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맹운열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